본문 바로가기

수험생 수능 전 마지막 실력 점검 기회…9월 모의평가 D-1

중앙일보 2017.09.05 12:28
2018학년도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가 6일 오전부터 전국에서 실시된다. 지난 6월 대구 한 여고 학생들이 모의평가를 치르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2018학년도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가 6일 오전부터 전국에서 실시된다. 지난 6월 대구 한 여고 학생들이 모의평가를 치르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출제 경향과 난이도를 파악할 수 있는 마지막 모의평가가 내일 치러진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2018학년도 수능 9월 모의평가를 6일 전국 2095개 고교와 419개 지정학원에서 동시에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6일 9월 모의평가 실시
2018학년도 수능 출제경향, 난이도 파악 기회
59만3485명 응시, 전년 비해 재수생 증가
전체 인원 감소, 과학탐구 응시자 매년 증가 추세

 수험생 사이에서 6월·9월 모의평가는 수능의 출제방향과 난이도를 가늠하는 바로미터로 알려져 있다. 평가원은 두 차례 모의평가를 통해 수험생에게 수능의 문항 수준과 유형에 적응할 기회를 준다. 또 출제·채점과정에서 개선점을 찾아 수능에 반영한다.
 이번 9월 모의평가에 지원한 수험생은 59만3485명으로 재학생은 50만7418명, 졸업생 등 수험생은 8만6067명이다. 지난해 9월 모의평가 대비 지원자 수는 1만3904명 줄었으며, 재학생은 1만4196명 감소한 데 비해 졸업생 등은 292명 늘었다.
 
 영역별 지원자 수는 국어 59만2843명, 수학 가형 21만1632명, 수학 나형 37만6368명, 영어 59만2820명, 사회탐구 30만4791명, 과학탐구 27만5262명, 직업탐구 1만2159명, 제2외국어·한문 5만5534명이다. 필수영역인 한국사는 지원자 전원이 응시한다.
 
 전반적인 응시자 감소에도 불구하고 과학탐구를 선택한 지원자는 오히려 늘었다. 올해 9월 모의평가의 과학탐구 응시자는 27만5262명으로 지난해보다 7584명 늘었다.
.

.

 올해 모의평가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EBS 수능 교재 및 강의와 70%를 연계해 출제된다. 연계 대상은 올해 고교 3학년을 대상으로 발간된 교재 중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감수한 교재와 이를 이용하여 강의한 내용이다. 
 
 시험은 내일 오전 8시 40분부터 시작한다. 국어·수학,·영어, 한국사와 탐구영역, 제2외국어·한문 등의 순으로 수능과 동일하게 진행된다. 성적 발표는 이달 27일이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