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백악관 “한국에 무기 구입 승인”, 靑 “무기 구매 언급 없었다”

중앙일보 2017.09.05 11:55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청와대는 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수십억 달러 상당의 미국산 무기ㆍ장비를 구입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한 데 대해 “한ㆍ미 정상 통화 시 ‘무기 구매’와 관련된 내용은 없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韓 국방력 강화에 필요한 첨단무기 지원한다는 뜻”

백악관은 지난 1일 한ㆍ미 정상간 전화통화에 대한 보도자료에서 “양국 정상은 국방협력을 통해 동맹을 강화하고, 한국의 방어 능력을 강화하는 데 합의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국방력 강화에) 한국이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미국산 군사 장비 구매 계획을 개념적으로 승인했다”고 밝히면서 정확한 발언 배경과 의도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이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5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젯밤 통화에서 무기 관련 대화를 하였느냐’는 질문에 “함께 (4일 통화 내용을 들었지만) 무기 구매 이런 것에 대해선 대화 나눈 게 없었다”고 답했다. 또 이 관계자는 “지난 1일 두 정상 통화에서도 무기 관련 언급은 없었다”면서 “통화 전 안건 조율을 위한 실무진 통화에서도 그런 내용은 전혀 없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미국이 한국에 필요한 첨단무기 또는 기술도입을 지원하는 협의를 진행해나가자는데 원칙적으로 합의를 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그런 맥락으로 이해된다”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까지 네 차례에 걸쳐 전화통화를 하면서 북한의 핵ㆍ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군이 3축 체계 구축 등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협력해나가자는 뜻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