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전자·LG화학,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80억 지원키로

중앙일보 2017.09.05 11:25
LG가 2020년까지 80억원을 들여 사회적 경제 조직 활성화에 나선다.
 
LG전자와 LG화학은 5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고용노동부와 사회적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 오광성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장, LG전자 배상호 노조위원장, 이충학 지원부문장, LG화학 박준성 대외협력담당 등이 참석했다.
사회적 경제 조직은 영업활동으로 수익을 내면서 취약 계층의 일자리 창출과 환경 보호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조직을 뜻한다.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이 해당된다.  
 
LG전자와 LG화학이 지원하는 80억원은 사회적경제 기업이나 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이나 무이자 대출과 사무공간 대여, 인재 육성 프로그램에 사용된다. 고용노동부는 프로그램 운영과 자문을 맡는다.
LG전자와 LG화학은 2011년부터 친환경 분야 사회적경제 조직 가운데 사업 아이디어는 좋지만 자금이나 경영 노하우가 없어 어려움을 겪는 곳을 찾아 매년 20억 원씩 모두 120억원을 지원해왔다. 최근까지 총 93개의 친환경 분야 사회적경제 조직이 수혜를 입었다.

 
이충학 LG전자 지원부문장(부사장)은 “사회적경제 조직들이 많아지고 성장하면 자연스럽게 일자리도 함께 늘어날 것”이라며 “사회적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 기업 등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