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정청, 오늘 긴급 안보회의…北 핵실험 대응책 논의

중앙일보 2017.09.05 11:10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청와대는 5일 오후 3시30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이낙연 국무총리 공관에서 안보관련 긴급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연다.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한반도 주변 정세를 진단하고 정부 차원의 대북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자리다.
 

추미애 대표·이낙연 총리·정의용 실장 참석

지난 3일 오후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지난 3일 오후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이번 고위 당·정·청 회의는 민주당이 북한의 핵실험 직후인 지난 3일 오후 긴급 지도부 회의에서 뜻을 모은 뒤 정부에 제안해 성사됐다.
 
북한 핵 문제를 의제로 고위 당·정·청 회의를 소집한 것은 문재인정부 출범이후 처음이다.
 
민주당에선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김태년 정책위의장, 정부에선 이낙연 총리와 송영무 국방부 장관·임성남 외교부 1차관·천해성 통일부 차관, 청와대에서는 정의용 안보실장과 전병헌 정무 수석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도 이날 오후 북핵 문제와 관련한 긴급현안질의에 나선다.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출석할 예정이다.
 
하지만 회의에 자유한국당은 불참할 것이라고 한다. MBC김장겸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 문제로 국회를 보이콧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교섭단체 원내대표 연설도 보이콧했다.  
 
 한국당의 보이콧과 관계 없이 민주당은 예정대로 국회 의사 일정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정용환 기자 narrativ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