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곰팡이 핀 음식 먹이며 장애인 학대한 목사 부부

중앙일보 2017.09.05 10:53
장애인 복지시설을 운영하면서 곰팡이가 핀 음식 등을 먹이며 학대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목사 부부가 붙잡혔다. [중앙포토]

장애인 복지시설을 운영하면서 곰팡이가 핀 음식 등을 먹이며 학대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목사 부부가 붙잡혔다. [중앙포토]

장애인 복지시설을 운영하면서 곰팡이가 핀 음식 등을 먹이며 학대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목사가 구속됐다.  
 
5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장애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목사 이모(55)씨를 구속하고 아내 김모(6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5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자신들이 운영하는 양평군의 한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중증장애인 24명을 때리거나 상한 음식을 주는 등의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식재료비를 아끼기 위해 곰팡이가 핀 상한 음식을 장애인들에게 먹이는가 하면 말을 잘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엎드려뻗쳐를 시키거나 죽도로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내용을 장애인 인권센터로부터 제보받은 경찰은 지난 1월부터 조사에 착수해 대화할 수 있는 장애인과 시설에서 근무한 직원 등을 상대로 이씨 부부의 범죄를 진술받았다.
 
하지만 이씨 부부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 부부가 입소자들을 학대해 처벌을 받은 적은 없지만, 감사원 감사 등을 통해 시설 운영에 문제가 드러날 때마다 운영자 이름을 다른 사람으로 바꿨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몇몇 장애인을 농사일에 동원하고 임금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주장도 제기돼 추가 조사하고 있다”라며 “보조금 등을 가로챈 사실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운영자료도 구체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