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원식 "한국당, '안보' 보다 김장겸 지키기 몰두"

중앙일보 2017.09.05 10:37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사진 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 정기국회를 보이콧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국당은 안보 지킴이 활동보다 김장겸 지킴이 활동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고백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5일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안보, 안보' 노래를 부르는 한국당이 6차 핵실험 규탄 결의안 채택에 불참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여야 없이 안보 관련 정부 기조를 점검하고 철저한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무엇보다 안보 위기 속에서 헌법기관의 공백과 방치는 안보 위기에 대응하는 적절한 자세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김장겸 사장이 이날 자진출두(5일 오전) 의사를 밝히면서 '국회 보이콧' 핑계도 사라졌다"며 한국당 복귀를 촉구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구성에 협조할 것을 야당에 촉구한 것도 안보 상황이 시급한 만큼 초당적 대처를 하자는 것"이라며 "야당은 안보 위기에서 정부 흔들기를 접고 초당적 협력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