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현대차 중국 공장 한곳 또 가동중단…독일계 부품사 공급 차질

중앙일보 2017.09.05 10:18
중국 베이징에 있는 베이징현대차 공장. [중앙포토]

중국 베이징에 있는 베이징현대차 공장. [중앙포토]

현대자동차의 중국 현지 공장 한 곳이 또 협력업체 부품 공급 차질로 멈춰 섰다.
 
5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날 중국 현지 합작사 베이징현대의 창저우(常州) 공장(4공장)의 가동이 일시 정지됐다.
 
이는 에어인테이크 부품을 공급하는 독일계 부품업체의 납품 중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는 약 2만 개의 부품으로 구성되는데, 이 중 부품 하나만 공급이 안 돼도 차량 제작에 어려움을 겪는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금 부품 재공급 협상 중으로, 내일 정도부터는 가동이 재개될 가능성이 크지만 일단 가동이 일시 정지된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베이징현대는 지난주에도 부품업체 베이징잉루이제(北京英瑞杰)의 납품 거부로 베이징(北京) 1∼3공장, 창저우(常州) 4공장 등 4개 공장의 생산이 며칠간 중단된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