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국 감독-기자 설전'...우즈베크 축구, 자중지란

중앙일보 2017.09.05 10:12
삼벨 바바얀 우즈베키스탄 축구대표팀 감독이 4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전을 앞두고 열린 공식훈련에서 생각을 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삼벨 바바얀 우즈베키스탄 축구대표팀 감독이 4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전을 앞두고 열린 공식훈련에서 생각을 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우즈베키스탄 축구대표팀이 자중지란에 빠졌다. 자국 감독과 기자들이 설전을 펼치는 등 내분 분위기다.
 
지난 3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은 마치 청문회 같았다.  
 
우즈베크 기자들은 삼벨 바바얀 감독을 향해 '공격수는 어떤 기준으로 기용하나', '팬들의 비난이 거센데 대표팀 감독의 역할은 무엇인가' 등 불편한 질문을 퍼부었다.
 
바바얀 감독은 "세번이나 똑같이 대답했는데 내가 또 대답을 해야하나. 대표팀 감독으로 선정된건 충분히 축구 감독 자격이 있다는 것"이라고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4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공식 기자회견에서 삼벨 바바얀 우즈베키스탄 감독(오른쪽)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4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공식 기자회견에서 삼벨 바바얀 우즈베키스탄 감독(오른쪽)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한국과 우즈베크 축구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밤 12시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10차전을 치른다. 2위 한국(승점14)과 4위 우즈베크(승점12)는 조2위까지 주어지는 본선직행권을 노린다.
 
우즈베크는 최근 최종예선 7경기에서 5패를 당하면서 행정가 출신 바바얀 감독의 지도력이 도마 위에 올랐다. 여기에 우즈베크 공격수 사르도르 라시도프(엘자이시)는 지난달 31일 중국과 9차전을 앞두고 복통을 이유로 출전을 거부했다. 바바얀 감독은 이날 "라시도프를 집으로 보냈다"고 말했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우즈베크의 내부 갈등은 한국에 청신호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한국-알제리전을 앞두고도 비슷한 분위기가 연출됐었다. 알제리 기자들과 바히드 할리호지치 당시 알제리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 중 설전을 펼쳤다. 하지만 다음날 알제리는 한국에 4-2 대승을 거뒀고,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알제리 기자들은 할리호지치 감독에게 기립박수를 보냈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