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10월 2일 임시공휴일 확정…내수 진작ㆍ경제활성화 기회 되길”

중앙일보 2017.09.05 09:20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국무회의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국무회의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며 “내수 진작과 경제 활성화를 촉진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면 국민들은 추석 연휴와 함께 사상 유례없는 10일간의 긴 연휴를 보내게 된다”며 “국민들께서 모처럼 휴식과 위안의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안보가 엄중한 상황에서 임시공휴일을 논의하는 게 한가한 느낌이 들지 모르겠으나, 임박해 결정하게 되면 국민이 휴무를 계획적으로 사용하기 어렵다”며 “또 산업 현장과 수출 현장에서 예상치 못한 차질이 발생할 수도 있고 갑작스러운 어린이집 휴무 등으로 국민 생활에 불편을 줄 수 있다”며 임시공휴일 지정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명절 연휴를 알차게 보내고, 산업계에서도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공휴일 지정을 조기에 확정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문 대통령은 “연휴가 길어지면서 피해를 보거나 소외당하는 사람들에 대한 세심한 지원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영세 중소기업 등이 납품대금 결제 등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집중호우 등 재해 피해에 대한 금융지원, 결식아동 등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복지서비스, 저소득 근로자 대책 등도 선제적으로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추석 물가 관리도 언급하며 “올해 가뭄과 폭염 등으로 채소류 작황이 좋지 않고, 살충제 계란 파동 등으로 생활물가 불안이 심각한 만큼 추석 성수품 수급과 가격 안정에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했다.  
 
이어 “교통ㆍ식품위생ㆍ재난대비ㆍ응급의료 등 모든 안전 분야에 대해 꼼꼼히 점검하고, 비상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게 만전을 기해달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