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2의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강릉 여중생 폭행 가해자가 밝힌 범행 이유

중앙일보 2017.09.05 08:46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부산의 여중생들이 또래를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이른바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이 지탄을 받는 가운데 강릉에서도 여고생 등 5명이 여중생을 집단 폭행 사건이 일어나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술 마셔놓고 안 마신것 처럼 말해 괘씸해 때렸다"

 
5일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릉에서 자신의 동생이 또래 청소년들에게 폭행당했으나 가해자들은 아무런 죄의식 없이 행동하고 있다며 소년법 폐지를 요구하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지난 7월 17일 새벽 동생 B양과 가해자들이 강릉의 경포 해변에서 술을 마시다 시비가 붙었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가해자 5명은 B양에게 그동안 쌓인 것들이 있다며 구타하기 시작했고, B양에게서 금품을 빼앗고 휴대폰은 모래에 묻었다.  
 
날이 밝자 5명 중 한 명의 자취방으로 데려가 또다시 B양을 폭행했으며 그 모습을 영상통화로 타인에게 보여주고 동영상까지 찍어 퍼트렸다. 가위를 들어 B양을 위협하고, 옷을 벗기려고 하면서 성적인 발언들도 했다고 A씨는 주장했다.  
 
가해자들은 폭행 이후 해수욕장으로 놀러 가야 한다며 B양을 화장실에 묶어놓으려고도 했다. 두려움에 그들을 따라갔던 B양은 결국 남애 해수욕장에서 쓰러져 구급차에 실려 간 후에야 가해자들에게서 벗어날 수 있었다.  
 
A씨는 "정말 화나는 건 지금까지도 가해자들은 당당히 술 먹는 사진을 올리면서 아무 일 없는 것처럼 행동한다. 제 동생은 현재 정신병원에서 입원치료 중"이라며 "꼭 소년법이 폐지되어 제대로 된 처벌을 받길 원한다"고 호소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글과 함께 가해자들의 채팅방 캡처 화면을 게재하기도 했다. 가해자 C양은 부산 여중생 피해자가 폭행 당한 사진을 올리면서 "B양인줄 알았어"라며 웃었다. 다른 가해자 D양은 B양이 맞아 퉁퉁 부은 사진을 올리면서 "B양이 더 못생겼어"라면서 피해자를 조롱거리로 삼는다. 자신들도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처럼 알려질 수도 있다는 말에 "어차피 다 흘러가. 나중에 다 묻혀"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도 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자신을 B양 폭행 사건 가해자라고 밝힌 네티즌은 SNS에 "저희가 아무 생각없이 친구였는데 그렇게 때리지 않는다"고 폭행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B양이 방세를 나눠 내기로 했는데 방세 내기로 한 날 다른 곳으로 가고, 자신이 낙태했다는 사실을 친구들한테 말하고 다녀 때렸다는 것이다. B양이 술을 마시다가 안 마신 것처럼 이야기해 괘씸해서 때렸다고도 말했다.  
 
강릉경찰서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B양 폭행 사건이 경찰에 접수된 것은 사실"이라며 "수사 대상자들이 많아 현재 수사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