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일본, 트럼프·아베 통화 뒤 브리핑 … 한국 쏙 빼고 “미·일 공조”만 발표

중앙일보 2017.09.05 01:28 종합 6면 지면보기
“항상 일본·미국 다음엔 한국이 나와서 일·미·한(공조)이라고 했는데, 이번 통화에선 한국 관련 언급은 없었나.”
 

핵실험 직전 통화선 “한·미·일 연계”
“한국에 대한 두 정상 불만 반영” 관측

4일 0시5분쯤부터 일본 총리관저에서 진행된 미·일 정상 전화 통화 관련 브리핑 도중 일본 언론사의 관저 출입 기자가 한 질문이다. 앞서 3일 오후 11시부터 약 10분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 이날 오전에 이어 하루 새 두 번째 통화였다.
 
브리핑을 담당한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부장관은 “양 정상은 ‘북한의 6차 핵실험은 용서할 수 없는 폭거’라는 인식을 공유하면서…일·미는 100% 함께 있을 것이란 점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 정상은 중국과 러시아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인식도 공유했고, 유엔(에서의 공조)을 포함해 일·미가 긴밀히 연계해 나가자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관련기사
 
그러자 일본 기자가 ‘왜 항상 일·미·한 연계를 주장하더니 이번엔 왜 한국이 빠졌느냐’는 취지의 질문을 던진 것이다. 이에 니시무라 부장관은 “오늘 통화가 아주 짧았기 때문에…”라는 궁색한 이유를 댔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이번 통화에선) 북한의 폭거에 대한 대응을 논의했고, 미국과 일본이 100% 함께할 것이란 점을 확인했다”며 “오늘 오전 중(통화)에도 그렇고 (그동안)일·미·한(연계의) 중요성은 몇 번이고 확인해 온 것이고…이번엔 일·미가 100% 함께 있음을 확인했고…”라며 말을 빙빙 돌렸다. 하지만 일본 기자의 지적대로 북한의 6차 핵실험 3시간30분 전인 오전 9시부터 20분간의 통화에 대한 브리핑에선 “두 정상은 일·미·한의 긴밀한 연계를 계속해 나간다는 데 일치했다”는 표현이 분명히 들어 있었다.
 
북한 핵실험을 사이에 두고 14시간 만에 이뤄진 통화 브리핑에서 달라진 건 사실상 한국이 들어갔느냐 빠졌느냐뿐이었다.
 
한편 트럼프와의 통화를 마친 아베 총리도 퇴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국제사회가 지금까지 없었던 압력을 북한에 가해야 한다”면서 ‘한국’에 대한 언급을 뺀 채 “일·미는 100% 함께할 것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브리핑에서 한국 관련 내용이 빠진 것은 한국에 대한 트럼프와 아베의 불만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일본 소식통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