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대북 원유 공급 중단 검토해야”…푸틴 "외교적 방식으로 해결"

중앙일보 2017.09.05 01:27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밤 가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대북 원유공급 중단과 북한 해외노동자 송출금지 등 북한의 외화 수입원을 차단할 방안을 유엔 안보리에서 진지하게 검토할 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1시 30분부터 20분간 푸틴 대통령과의 통화를 갖고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5일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북핵 문제는 외교적 방법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보나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이 추가적 도발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핵실험은 규모와 성격 면에서 과거와 차원이 다르며 특히 북한 스스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장착용 수소탄 실험이라고 자랑했다는 점에서 더욱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북 핵실험의 심각성을 인정하면서도 "외교적인 방식으로 해결하자"는 입장을 보였다. 
 
중국 샤먼(廈門)에서 열리고 있는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푸틴 대통령은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은 국제 비확산 체제를 파괴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실질적 위협이 되고 있다"며 "BRICS 정상회의에서도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규탄하는 선언문이 채택됐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선언문에서도 한반도의 핵 문제는 오로지 외교적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합의했다"며 "6일부터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추가로 논의하자"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