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태용 감독 "플레이오프는 없다. 우린 이기러 왔다"

중앙일보 2017.09.04 23:15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4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4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경우의 수는 생각 안한다."
 
신태용(47)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우즈베크전 필승을 다짐했다.  
 
한국과 우즈베크 축구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밤 12시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10차전을 치른다.
 
이란(승점21)이 일찌감치 조1위를 확정한 가운데 한국(4승2무3패·승점14·골득실+1)은 본선에 직행할 수 있는 2위 수성을 노린다. 3위 시리아(승점12·골득실 +1), 4위 우즈베크(승점12·골득실 -1)와 한국의 승점 차는 2점이다.  
 
한국이 우즈베크를 꺾으면 무조건 조 2위(승점 17점)로 본선에 오른다. 그러나 한국이 우즈베크와 비기고 시리아가 최종전에서 이란을 꺾으면 우리나라는 골득실에 뒤져 3위로 밀려난다. 이렇게 되면 B조 3위와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시리아가 이란에 이기고, 우리나라가 우즈베크에 진다면 4위로 밀려 탈락한다.  
 
신 감독은 4일 결전의 장소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플레이오프는 전혀 준비하고 있지 않다. 무조건 우즈베크를 이기기 위해 왔다. 경우의 수는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왼쪽부터)과 손흥민이 4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왼쪽부터)과 손흥민이 4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우즈베크에 와서 경기 준비 상황은.
"우즈베크에 와서 불편함 없이 잘 치르고 있다. 날씨가 낮엔 좀 덥지만 저녁엔 훈련 잘 치렀다. 호텔도 깨끗하고 조리장이 따라와서 먹는 음식도 그렇고 전혀 불편함 없이 잘 지내고 있다."
 
-우즈베크가 중국과 9차전에서 졌다. 우즈베크가 뭐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나.
"상대팀에 대해 굳이 논할 필요가 없다. 상대를 모두 존중해야한다. 이야기하는건 상대 감독에게 실례라고 생각한다."
 
-내일 경기결과에 따라 월드컵 본선행이 결정된다. 우린 우즈베크가 올라가리 바라고 있다. 한국은 패하면 플레이오프에 나갈수도 있는데 준비하고 있나?
"전혀 준비하고 있지 않다. 무조건 우즈베크를 이기기 위해 왔다."
 
-경우의 수가 있다. 시리아-이란의 경기결과도 영향을 미친다. 어떻게 생각하나.
"먼저 얘기했듯이 경우의 수는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다. 우리가 최고로 유리한 입장이지만 '경우의 수' 없이 준비하고 있다."
 
-심리적인 부분도 중요할 것 같다. 선수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해주고 있나.
"우리가 한국에서 열린 9차전에서 이란을 잡을 수 있는 기회를 놓쳐 의기소침한 부분이 있었다. 우즈베크에 들어와서 지난 경기 잊어버리고 한경기에 모든 포커스를 맞추려고한다. 선수들이 정신적으로 심리적으로 안정이 되어있다. 한 경기에 올인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걱정 안해도 될것 같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과 손흥민이 4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과 손흥민이 4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우즈베크 감독을 상대해봤는데.  
"우즈베크는 2015년 아시안컵에서 만나서 손흥민이 2골 넣어서 이긴 좋은 기억이 있다. 올림픽대표팀 감독 시절 바바얀 감독을 상대했다. 가까운 호텔에 묵었고 돌아갈 때 진정성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항상 강조하는건 우즈베크의 실력은 결코 얕보면 안된다."  
 
-김영권이 인터뷰 발언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어떤 이야기를 해줬나. 내일 경기에는 나오는가.  
"주장으로서 경솔했던 부분은 인정했다. 분명히 얘기하지만 인정했던 부분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없었으면 좋겠다. 이란전에 김영권에게 '주장으로서 A매치 첫경기인 김민재(전북)을 잘 이끌어야한다. 쉬지않고 리드를 해줘야한다'고 말했다. 자기 책임감을 보여주다가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 김영권은 주장이기 때문에 내일 나온다"  
 
-감독 부임 후 1승도 없는데 이긴다고 자신하나.  
"뭔소리 하는건가. 그러기 위해서, 이기기 위해서 왔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