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보 “아직은 레드라인 아니다”

중앙일보 2017.09.04 21:29
[사진 JTBC]

[사진 JTBC]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보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아직은 레드라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4일 방송에서 “아직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대기권 진입 등 여러 실험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ICBM을 완성하고 거기에 핵탄두를 탑재해 무기화하게 되는 것"이라고 규정한 바 있다.  
[사진 JTBC]

[사진 JTBC]

 
 문 특보는 ‘코리아 패싱’과 관련되서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이 빠지면 효과적일 수 없다. 군사적 행동을 하더라도 우리가 옆에서 많은 도움을 주지 않으면 성공하지 않을 수 없다.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핵 보유국이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상당히 어려운 질문이다. 현실적으로 북한이 핵을 가진 것은 실질적이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비핵화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JTBC]

[사진 JTBC]

 
한편 문정인 특보는 지난 7월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와 관련해 인터뷰를 하면서 앵커의 말이 모두 끝나기 전에 뒤를 돌아보고 스튜디오로 나가 논란이 된 바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