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돌덩이 든 가방 멘 채 물에 빠져 숨진 남성…“암세포 온 몸에 전이”

중앙일보 2017.09.04 20:14
강원도 정선읍 조양강[사진 다음 로드뷰]

강원도 정선읍 조양강[사진 다음 로드뷰]

돌덩이가 든 가방을 멘 채 물속에서 숨져 있는 남성 시신이 발견됐다.

  
 4일 강원 정선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8시 53분께 정선읍 조양강변에서 마을 주민이 “장시간 휘어져 있는 낚싯대를 발견했는데 이상한 생각이 들어 자세히 살펴보니 사람의 형체였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 등은 수심 2m 깊이에서 남성 시신을 인양했다. 신원 확인 결과 이 남성은 정선에 사는 A(60)씨로 확인됐다. 발견 당시 숨진 A씨는 가방을 멘 상태였으며, 가방 안에는 크고 작은 돌덩이 6개가 들어 있었다. 돌덩이가 든 가방 무게는 10㎏가량이었고, 어깨끈이 풀어지지 않도록 가슴 앞쪽에 매듭이 묶여 있었다.
 
 A씨 몸에는 별다른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국과수 부검결과 숨진 A씨의 직접 사인은 익사로 나타났다. 온몸에 암세포가 전이된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평소 지병을 앓았다는 주변인 등의 진술로 미뤄 이를 비관해 온 A씨가 스스로 가방에 돌을 넣은 채 물에 들어갔을 가능성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이같은 소식을 듣고 “기준을 엄격하게 해서 인락사 허용하면 어떨지”, “이래서 국가가 안락사를 책임져야 한다. 70이상의 행복한 안락사를 국가는 책임져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