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지우, 日 광고 수익만 100억원 넘어…청담동 건물도 시가 2배

중앙일보 2017.09.04 19:39
배우 최지우(42)의 재력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원탁의 기자들’에서는 ‘골드미스 여배우들이 사는 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날 한 기자는 “최지우는 웬만한 남성들은 범접할 수 없는 재력을 갖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방송에 따르면 최지우는 범접할 수 없는 재력의 소유자다. 드라마 ‘겨울연가’의 성공으로 일본에서 거둔 광고 수입만 무려 100억 원. 회당 출연료는 5000만 원에 달한다.  
 
또한 최지우는 ‘재테크의 여왕’으로도 알려졌다. 최지우는 10년 전 청담동 5층짜리 건물을 50억 원에 구매해 현재 이 건물은 두 배 이상 가격이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2013년, 43억 원에 매입한 역삼동 건물은 상당한 임대 이익을 얻고 있으며, 현재 시가 50억 원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