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서도 '핵무장론'…김성곤 전 의원 "핵무장 검토해야"

중앙일보 2017.09.04 18:53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한반도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서도 ‘핵무장론’이 제기됐다.
 
17대 국회에서 국방위원장을 지낸 민주당 김성곤 전 의원은 4일 성명을 내고 “평화를 위해 우리나라도 핵무장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곤 전 의원. [중앙포토]

김성곤 전 의원. [중앙포토]

김 전 의원은 “저는 평생 평화를 주장하며 살았지만, 평화는 현실적이어야 한다. 핵무기를 막을 수 있는 것은 핵무기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소위 ‘레드라인’을 넘은 상황”이라며 “이제는 소위 ‘공포의 균형’으로 평화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시작전권을 하루빨리 우리가 가지고 와야 하며, 핵무기도 미국에만 의존하지 말고 우리 스스로 만들어 남북 간 힘의 균형을 이뤄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북한과의 당당한 외교는커녕 비굴한 협상을 면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에서는 우리나라의 핵 개발이 일본과 대만 등 아시아의 핵 도미노 현상을 일으킬 것으로 우려하지만, 반대로 중국이 북한의 핵 개발을 억제하게 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며 “더는 핵무장을 큰 죄처럼 금기시할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