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안보 엄중…'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구성 시급"

중앙일보 2017.09.04 17:18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구성을 위해 대통령이 각 당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지금 안보 상황이 아주 엄중한데 엄중한 안보 상황에 대한 초당적 대처와 생산적인 정기국회를 위한 여·야·정 간의 소통·협치를 위해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구성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선 때부터 누구나 협치를 말해왔고 5당 원내대표 회동 때 야당 원내대표들도 흔쾌히 동의하고 환영했던 방안인데, 아직 안 되고 있다”며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실이 여당과 함께 야당을 설득하는 노력을 다시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6차 핵실험에 대해 안보 차원의 대응방안은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논의했고, 정책실은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기획재정부와 함께 점검하고 시장이 안심할 수 있게 대책을 마련해 달라”며 “필요하다면 대통령 주재 경제대책회의를 여는 것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