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추적]한·미·중 리더 노린 김정은의 ‘딜레마 극대화’ 전략 먹혔다

중앙일보 2017.09.04 16:49
'핵실험 결정'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회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3일 공개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모습. 회의에서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결정서 '대륙간탄도로켓(ICBM) 장착용 수소탄 실험을 진행할 데 대하여'가 채택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2017.9.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핵실험 결정'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회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3일 공개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모습. 회의에서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결정서 '대륙간탄도로켓(ICBM) 장착용 수소탄 실험을 진행할 데 대하여'가 채택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2017.9.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북한 조선중앙TV는 3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당 정치국 상무위원회를 주재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김정은이 6차 핵실험 명령서에 친필서명을 한 회의다. 조선중앙통신은 “위원회에선 현 국제정치정세와 조선반도의 군사적 긴장상태를 분석평가했다”고 설명했다. 기술적 판단에 앞서 전략적 판단을 했다는 의미다. 한·미·중이 처한 복잡한 상황을 노린 김정은의 ‘딜레마 극대화’ 전략이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범철 국립외교원 교수는 “5차 핵실험으로 북한의 핵기술이 거의 완성됐음에도 김정은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한 배경에는 폭발력 증강이라는 기술적 필요가 20%였다면, 주변국들의 상황을 봤을 때 해도 괜찮겠다는 판단이 80%였다고 본다”고 말했다. ‘꼭 해야 해서’가 아니라 ‘할 수 있기 때문에’ 한 도발이라는 것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 "북한을 공격할 계획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두고보자"고 답했다. [사진=CNBC트위터 캡처]

①국내 기반 불안한 트럼프=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러시아 관련 스캔들에 최근 텍사스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 피해 수습 문제까지 불거지며 미국에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에 대한 의문이 끊이질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에서부터 '군사적 옵션'까지 두루 거론하며 조기에 북핵 문제에서 성과를 보려고 애쓰는 것도 이런 영향이 크다는 게 외교가의 관측이다.  
 
김정은은 이런 틈을 타 트럼프 대통령에게 결정타를 날렸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에 성공했다고 선언한 것은 북한과의 ‘빅딜’을 통해 미 본토를 지킬 것인지, 본토에 대한 위협을 감수하고 동맹국을 보호할 것인지 선택하라는 메시지나 다름 없다.  
 
오바마 행정부에서 부통령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콜린 칼 조지타운대 교수는 “냉전시대 때 ‘보스턴과 베를린을 맞바꿀 수 있는가’의 문제가 있었다면, 북한의 ICBM 완성은 ‘샌프란시스코와 서울을 맞바꿀 수 있는가’의 문제가 된다”고 말했다.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peaks during the opening ceremony of the BRICS Business Forum at the Xiamen International Conference and Exhibition Centre in Xiamen, southeastern China?s Fujian Province, on September 3, 2017. The BRICS Summit, involving Brazil, Russia, India, China and South Africa, will run from September 3 to 5. / AFP PHOTO / POOL / Mark Schiefelbein/2017-09-03 17:15:14/<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peaks during the opening ceremony of the BRICS Business Forum at the Xiamen International Conference and Exhibition Centre in Xiamen, southeastern China?s Fujian Province, on September 3, 2017. The BRICS Summit, involving Brazil, Russia, India, China and South Africa, will run from September 3 to 5. / AFP PHOTO / POOL / Mark Schiefelbein/2017-09-03 17:15:14/<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②미·중 파워게임 의식한 시진핑=10월 19차 당 대회를 계기로 두번째 임기(2017년 말~2022년 말)를 시작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2기에서는 글로벌 리더십 확보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그 속에서 북핵 문제가 미·중 간 파워게임의 주된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중국을 움직여 김정은의 팔을 비틀겠다는 것이 트럼프식 대북 기조이기 때문이다. 
 
김정은이 중국 주최 브릭스(BRICS) 정상회의 개막일인 3일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재를 뿌렸지만, 중국 리더십 차원에서의 비판 메시지는 나오지 않고 있다. 시 주석은 3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6차 핵실험 문제를 논하고 ‘적절한 대처’를 하기로 합의했다고만 중국 신화통신은 보도했다. 김성한 고려대 국제대학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국내정치의 취약성 만회를 위해 단기적 북핵 성과에 급급하고, 중국은 미·중관계의 틀 속에서 북한 문제를 바라보니 해결책 도출이 힘들다. 김정은이 이를 잘 알고 틈새를 공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20170904 청와대사진기자단 한국일보 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20170904 청와대사진기자단 한국일보 고영권기자

③남북관계 개선이 최우선인 문 대통령=문재인 정부는 대화를 통한 남북관계 개선에 정통성을 걸고 있다. 도발을 거듭해도 문재인 정부가 강경 대응에 한계를 드러낼 수 밖에 없다고 김정은은 판단하고 있는 양상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의 도발을 명분으로 군사력 증강 등을 꾀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일본과 밀착 안보 공조를 추진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측면도 있다. 이희옥 성균관대 성균중국연구소장은 “김정은은 자신이 긴장을 고조시켜도 주요국들이 공조를 실질적으로 강화하기는 어렵다는 판단 하에 구도를 치킨게임처럼 몰고 가면서 주변국의 딜레마를 심화시키는 전략을 쓰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인휘 이화여대 국제학부 교수는 “판을 키우는 것은 김정은의 의도대로 될 지 모르지만, 원하는 만큼의 판돈을 챙기기는 힘들 것”이라며 “북한이 서둘 수록 남북대화에 조급증을 내지 말고 장기적 안목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