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한킴벌리 "발암물질 최다 검출은 왜곡된 내용"

중앙일보 2017.09.04 15:11
유한킴벌리가 '발암물질 최다 검출' 사안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여성환경연대와 강원대 김만구 교수팀이 각 제품의 발암물질 수치를 확인한 결과 1, 2군발암 성분이 가장 많은 제품은 유한킴벌리였다고 세계일보가 3일 보도했다.
 
유한킴벌리 로고. [사진 중앙포토]

유한킴벌리 로고. [사진 중앙포토]

이에 유한킴벌리는 4일 공식 해명보도자료를 통해 "유한킴벌리의 생리대에서 1, 2군 발암물질이 가장 많이 나왔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며 "일부에서 당사에 대한 오해를 일으키는 주장을 하는 데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화이트’·‘좋은 느낌’ 등을 생산하는 유한킴벌리는 국내 생리대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한다. 생리대 논란이 불거진 이후 홈페이지에 통해 “엄격한 기준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밝히는 등 “우리 제품은 안전하다”는 입장을 취해왔지만, 논란에 휘말리게 됐다.
 
4일 유한킴벌리는 "식약처에서는 일부 단체의 시험결과를 과학적으로 신뢰하기 어렵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라며 "유한킴벌리 생리대는 식약처의 사전 허가를 받아 생산, 공급되고, 국내외 안전기준에도 모두 부합합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시험 결과에서 제시된 벤젠, 톨루엔, 스티렌, 자일렌의 경우 유한킴벌리 생리대는 공인시험기관의 시험을 통해 이미 '검출 한계 미만 불검출' 결과를 확보하고 있습니다"라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알렸다.
 
유한킴벌리 공식 해명 [사진 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 공식 해명 [사진 유한킴벌리]

그리고 "아직 안전기준이 정립되지 않은 생리대의 유해 VOC(휘발성 유기화합물)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실내 공기질과 먹는 물 기준으로 보다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습니다"라 덧붙였다.
 
유한킴벌리는 "식약처 안전검증위원회는 해당 단체의 시험결과를 신뢰하기 어렵다는 공식발표를 한 바 있습니다"라며 "식약처 전수조사와 그 결과 발표를 기다려야 합니다"라 주장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