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치료·업무 병행하려는 집배원에게 "다른 직장 찾아봐라" 창원우체국 논란

중앙일보 2017.09.04 14:46
경남 창원시 창원우체국이 한 집배원에게 강제 구역변경 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 노동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수년째 치료와 업무를 병행하고 있는 집배원에게 "너만 아프냐", "그렇게 아프면 다른 직장 찾아봐라" 등 폭언과 함께 직원의 건강보호 조치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사진 창원우체국 홈페이지]

[사진 창원우체국 홈페이지]

 
창원우체국에서 13년째 근무중인 A 집배원은 2013년 만성사구체신염 3기 진단을 받고 병원 치료와 업무를 병행해왔다. 그런데 최근 우체국 측이 A 집배원의 업무 구역을 시내에서 시외로 변경하는 명령을 내리면서 A 집배원은 치료가 어려워 연가를 냈다. A 집배원은 우체국 측에 구역변경 명령 철회를 수차례 요청했지만 "너만 아프냐", "그렇게 아프면 다른 직장 찾아봐라"는 등의 폭언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 전국집배노동조합 부산·경남지역준비위는 4일 창원우체국 앞에서 '강제 구역변경 철회·막말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창원우체국은 질병이 있는 집배원에게 강제 구역변경 명령을 내렸다"며 "그가 현재 맡은 구역은 치료와 업무가 병행 가능하나 새로 명령받은 구역은 치료도 불가능하고 건강 악화 가능성마저 있다"고 주장했다.
 
집배노조는 창원우체국 측이 A집배원의 명령철회 요청에 폭언을 일삼았다며 "이는 직원의 건강보호 조치를 이행하지 않은 사업주의 의무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정사업본부는 산업안전보건법 적용을 받는 사업장으로 직원 건강보호 조치를 강제하고 있다"며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해당 집배원의 건강을 위해 창원우체국의 강제 구역변경 명령은 당장 철회되어야 한다"고 규탄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