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철망에 갇혀 생매장 당하는 부산 비둘기들

중앙일보 2017.09.04 11:54
부산시 건설사업소가 비둘기를 막겠다며 교각 아래 설치한 철망에 비둘기들이 산 채로 갇혀 논란이다.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미디어 공감'에는 '철망 속에 갇혀 죽어가는 비둘기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게시자는 "부산 남구 문현동 문현 로터리 도시고속도로(번영로) 진입 고가도로 부근 교각입니다"라며 철망이 설치된 곳을 알렸다.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영상 속에는 교각 사이에서 빠져나갈 길을 찾는 비둘기 여러 마리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철망 구멍 사이로 목을 빼고 탈출하려 애쓰는 비둘기도 있고, 새끼나 친구를 찾는 듯 안으로 들어가려 애쓰는 비둘기들도 있었다. 심지어 철망 때문에 죽은 비둘기의 사체도 주변에 널려있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영상이 공개된 다음 날 3일,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페이스북에 '생매장당하는 비둘기들'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그동안 아무도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것도 충격적입니다"라며 "저희가 오전에야 알고 남구청 당직실로 연락 후 근처에 계시는 팀장님께서 현장을 나갔습니다"라 전했다.
[사진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페이스북]

[사진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페이스북]

 
이어 "오전 일찍 일부 철거 작업을 하고 갔다는데, 여전히 갇혀있는 22번 교각의 비둘기들을 발견해 현장에 나와 있던 구청 직원의 허락으로 저희 팀장님이 직접 올라가 뜯고 비둘기들을 내보냈습니다"라 알렸다.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그리고 "교각 밑 차들에 비둘기 배설물로 피해가 커 설치한 것이라는데, 안을 제대로 확인 안 하고 설치한 것으로 보입니다"라 전했다.
 
부산 남구청은 지난 3일 일부 철거 작업을 진행한 뒤 4일 건설사업소를 통해 교각 아래를 전면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라 전해졌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