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 '북핵 규탄 결의안' 처리…한국당 의원은 불참

중앙일보 2017.09.04 11:38
여야는 국회 본회의에서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4일 오전 통과시켰다. [중앙포토]

여야는 국회 본회의에서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4일 오전 통과시켰다. [중앙포토]

국회가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을 규탄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4일 국회는 이날 오전 본회의에서 '북한 제6차 핵실험 규탄 결의안 채택의 건'을 상정, 재석 의원 170명 가운데 찬성 163표, 기권 7표로 통과시켰다.
 
이번 결의안은 정세균 국회의장, 우원식 민주당·김동철 국민의당·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여야 의원 180명이 함께 발의했다.
 
다만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결의안 발의 의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번 본회의에 불참한 만큼 결의안 채택을 위한 표결에도 참여하지 않았다.
 
결의안에서 여야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시도를 결단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을 향해 모든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정부에는 기존의 대북 정책 성찰과 국제연합(UN) 등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한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또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북한의 군사적 위협을 무력화할 수 있는 대비 체계를 구축하고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통해 한반도,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항구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대책 마련도 주문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