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핵 위기에도 내홍 빠진 바른정당...이혜훈 "말미를 달라"

중앙일보 2017.09.04 11:31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이혜훈 대표. [연합뉴스]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이혜훈 대표. [연합뉴스]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하는 정국에 바른정당은 당 대표 사퇴 문제로 내홍에 빠졌다. 금품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이혜훈 대표를 향해 “물러나라”는 당 의원들의 요구가 잇따랐다.  
바른정당 오신환 의원은 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혜훈 대표는) 당 대표를 내려놓고 진실규명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공을 폈다. 오 의원은 “진상에 대해 본인은 사실이 아니라고 항변하고 있지만 돈거래가 있었던 점, 명품을 구입을 했다는 부분들은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다”고 했다.  
이에 앞서 3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일부 참석자들이 이 대표의 조속한 자진 사퇴를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상황과 관련해 의원들이 걱정을 많이 했다”며 “이 대표가 그런 상황을 잘 알아서 고심하고 있지 않겠나 하는 수준의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같은 당내 기류에 대해 이 대표는 “말미를 달라”고 했다. 4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 대표는 “이번 일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아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 진실을 명백히 밝혀 결백을 입증하겠다”고 했다. 이어 “저만 생각하면 당 대표직에서 내려오는 게 도움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지금 당의 진로와 정치 지형이 굉장히 민감하다. 어떤 일이 당을 위해서 가장 나은 길인지 깊이 고심하고 있다”며 “제가 당에 대해 가진 충정에 대해서는 믿어주시기를 바라고, 당을 위한 결정을 곧 내리겠다”고 말했다. 당내 사퇴 요구에 대해 당장 물러날 수는 없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셈이다.  
지난 6월 28일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이 대표는 최근 사업가로부터 6000만 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대표는 “돈은 빌린 것이며 모두 갚았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이르면 4일 사건을 배당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한편 바른정당은 이날 의총에서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하며 정기국회 보이콧 여부를 논의했으나 전면 참여하기로 최종 결론을 내렸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