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사무료급식소, 홀로 사는 노인에게 사랑의 도시락 전해

중앙일보 2017.09.04 11:28
독거노인과 빈곤노인을 위해 무료급식을 실시하고 있는 전국천사무료급식소가 거동이 불편해 급식소까지 오지 못하는 노인들을 위해 사랑의 도시락을 배달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 70세 이상 독거노인들에게 무료 식사를 제공하고 있는 천사무료급식소는 식사를 위해 찾아오는 노인들 중 노화와 병환으로 급식소를 방문하지 못하는 분들이 많고 또 고독사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점에서 직접 식사를 전달하는 '사랑의 도시락 배달' 사업을 실시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최근 노인들의 고독사가 늘면서, 독거노인 문제가 사회적으로 화두에 오른 만큼 해당 사업이 독거노인들의 고독사 및 결식 예방에 보탬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천사무료급식소를 운영하고 있는 전국자원봉사연맹의 안천웅 사무총장은 “독거노인들의 결식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빈곤하고 고단한 삶에서 아낄 수 있는 것이 식비밖에 없다보니, 자연스럽게 굶는 것이 일상이 된 것이다. 사랑의 도시락 배달은  르신들에게 직접 식사를 제공하고 집에 방문하여 안부를 묻는 것으로 고독사 예방에 최선책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천사무료급식소는 지역 노인들에게 다양한 나눔을 실천하는 봉사활동 단체로써 최근 인천 부평지역에 개관하여 지역사회의 노인 결식 문제에 대해 현실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앞장서고 있다.
 
사단법인 전국자원봉사연맹은 1992년 설립되어 지역 노인문제와 함께 소외된 이웃들에게 다양한 나눔 활동을 하는 선행기관으로써, 현재 전국에 26개소의 천사무료급식소를 운영하며 70세 이상 독거노인들에게 무료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