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법부 첫 웹드라마 '로맨스 특별법' ··· 김민규, 에이핑크 초롱, 빅스 혁, 류진 출연

중앙일보 2017.09.04 11:25
왼쪽부터 김민규(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Apink 초롱(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왼쪽부터 김민규(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Apink 초롱(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2017년 사법부 최초 웹드라마  ‘로맨스 특별법(극본 이근행, 연출 박선재, 제작지원 대법원)’의 캐스팅이 확정되었다. 크라임씬3에서 보조개 짙은 탐정보조로 여심을 홀린 김민규, 2017년 상반기 나란히 가요계를 휩쓴 빅스의 혁(한상혁)과 에이핑크의 초롱(박초롱), 20년차 베테랑 연기자 류진이 그 주인공이다.
 
웹드라마 ‘로맨스 특별법’은 완벽한 남자가 부족한 1%를 찾는 로맨틱 코미디 법정 드라마이다. 무뚝뚝하지만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판사 정의찬(김민규 분)과 학창시절 문제아였으나 개과천선하여 법원 실무관이 된 강세웅(한상혁 분), 그리고 비록 흙수저지만 욜로를 외치며 희망찬 매일을 사는 공방 사장 서지혜(박초롱 분), 방황하는 비행청소년들을 거둬들이는 츤데레 부장판사 이동훈(류진 분)이 얽히고 설키면서 벌어지는 로맨틱 코미디 법정 드라마이다.
 
사법부 최초 웹드라마 ‘로맨스 특별법’은 사법정책에 관심이 적은 1030 젊은 세대로 하여금 사법부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자연스럽게 형성하고, 사법정책과 제도에 대한 접근이 용이하도록 대법원이 직접 제작 지원하여 이슈가 되었다.
왼쪽부터 VIXX 혁(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류진(팬 스타즈 컴퍼니)

왼쪽부터 VIXX 혁(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류진(팬 스타즈 컴퍼니)

‘로맨스 특별법’은 대법원과 채널A가 기획하고 국내 최다 웹드라마 제작사인 컨버전스티비에서 제작하는 2017년 하반기 기대작이다.
 
9월 4일 오후 6시경에 네이버 V-LIVE를 통해 출연배우들이 실시간으로 대중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진행 방식은 대중들이 드라마에 대해 궁금해하는 사항을 질문하고 답하는 형태로 진행될 계획이다.
 
‘로맨스 특별법’은 오는 10월, 채널A와 네이버TV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