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가해자 신상 일파만파 퍼져

중앙일보 2017.09.04 10:33
부산 여중생들이 또래 여중생을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일명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사건'의 여파가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사건 가해자들의 신상도 인터넷과 소셜미디어, 메신저 등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지난 1일 오후 8시 30분경 부산 사상구의 한 공장 앞 인적이 드문 도로에서 부산 모 여중생 3학년 A양(14) 등 2명은 '평소 선배에 대한 태도가 불량하다'는 이유로 다른 학교 여중생 2학년 B양(14)을 집단 폭행했다.
 
공장 주변에 있던 철골 자재, 소주병, 의자 등으로 폭행을 당한 B양은 뒷머리와 입안 등이 찢어져 온몸에 피가 흘러내렸다.
 
가해자는 범행 직후 현장을 떠났고 피를 흘리며 걷던 B양을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B양은 곧장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양 등은 범행 당일 오후 11시 50분경 인근 치안센터를 찾아가 자수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건은 A양 등이 온몸이 피투성이가 된 채 무릎을 꿇고 있던 B양의 사진을 소셜미디어로 전송하면서 퍼졌다. A양 등은 아는 선배에게 사진을 보낸 뒤 "심해?" "(감옥에) 들어갈 것 같아?"라며 처벌에 대해 걱정하는 대화를 나눴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사건이 일파만파 번져나갔다.
 
논란이 커지면서 가해자에 대한 신상도 소셜미디어 공유와 메신저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사진 속에는 가해자로 추정되는 여중생들의 모습과 그들의 실명까지 그대로 명시돼 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부산 사상경찰서는 3일 여중생 A양(14) 등 2명을 상해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