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연, “북핵실험 실물경제에도 악영향 우려”...“필요하면 출장지 러시아에서도 조치 취할 것”

중앙일보 2017.09.04 09:06
김동연 부총리

김동연 부총리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북핵 실험이 실물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대외적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서 북한 핵실험과 북한의 추가도발 등으로 지정학적 위험이 부각될 경우 부정적 파급효과가 확대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북한 문제가 글로벌 이슈로 확대되고 있고 근본적 해결이 쉽지 않다. 금융 외환시장 영향이 단기에 그치지 않고 실물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와 한은을 포함한 관계기관은 그 어느 때보다 비상한 각오로 대내외 리스크 관리에 한 치의 빈틈도 없도록 철저히 대응하겠다"며 "당분간 매일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회의를 열고 대내외 금융 시장과 수출, 원자재, 외국인 투자동향 등에 대해 24시간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거시경제금융회의는 보통 기재부 1차관이 주재하는 회의지만 김 부총리는 엄중한 경제 상황을 고려해 이날 회의를 직접 주재했다. 김 부총리는 러시아 출장 출발 시간을 뒤로 미루기도 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 관계기관 수장들도 이날 회의에 모두 참석했다.  
  김 부총리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러시아로 출장을 가지만 시장동향에 대해 정기적으로는 하루에 두 번, 필요할 경우 수시로 실시간 보고를 받을 예정"이라며 "필요할 경우 러시아에서 바로 조치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신용평가사들과의 소통에 대해서는 "지난주 무디스와 만났을 때도 이야기했지만 (신용 평가사들이) 북한 리스크에 관심이 많아 이번 사태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보고 있을 것"이라며 "신용평가사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긴밀하게 소통해 큰 문제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