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의로 라면 쏟고…' PC방 계산대서 현금 훔친 10대

중앙일보 2017.09.04 08:50
PC방에서 고의로 라면을 쏟고 종업원이 이를 치우는 사이, 계산대에서 몰래 현금을 훔친 10대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과 기사내용은 관련 없음. [중앙포토]

PC방에서 고의로 라면을 쏟고 종업원이 이를 치우는 사이, 계산대에서 몰래 현금을 훔친 10대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과 기사내용은 관련 없음. [중앙포토]

 
PC방에서 고의로 라면을 쏟고, 종업원이 치우는 사이 계산대에서 현금을 훔친 10대들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4일 부산 동래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김모(17)군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군 등은 지난 5월 29일 오전 3시 30분 부산 동래구의 명장동의 한 PC방에서 공범 박모(18)군 등 2명이 라면을 쏟아 종업원이 청소를 하는 사이 계산대에서 현금 25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같은 수법으로 또 다른 절도 행각을 벌였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