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티스 美 국방 "많은 군사적 옵션 보유..트럼프에 보고"

중앙일보 2017.09.04 07:20
3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과 조지프 던퍼드 미 합참의장이 북한 6차 핵실험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워싱턴 EPA=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과 조지프 던퍼드 미 합참의장이 북한 6차 핵실험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워싱턴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군사적 옵션’ 가능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나섰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국가안보회의(NSC) 직후 성명을 통해 “우리는 많은 군사적 옵션을 보유하고 있다”며 “미국, 괌을 포함한 미 영토, 동맹국들에 대한 어떠한 위협도 엄청난 군사적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매티스 장관은 이날 NSC를 주재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위기에 대응하는 어떠한 군사옵션이 있는지 일일이 보고받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우리는 미국은 물론 한국·일본 등 동맹국들을 어떤 공격으로부터도 지켜낼 능력이 있다. 그러한 약속은 철통 같다”면서 “우리는 북한이란 국가가 전멸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우리는 많은 옵션을 가지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매티스 장관이 성명을 발표하는 내내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이 옆에서 자리를 지켰다. 미군의 대북 군사행동이 언제든 가능하다는 것을 시사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미국과 동맹국 위협 시 군사적 대응 직면할 것"
"북한이란 국가가 전멸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던퍼드 합참의장, 성명 발표 내내 옆자리 지켜
F-22·F-35B 등 일시 주둔…핵항모·핵잠 배치도

이날 NSC 회의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핵실험 직후 정경두 합참의장과 던퍼드 미 합참의장은 긴급 전화통화로 빠른 시간 내 한미 군사적 대응 방안을 준비해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미군은 해·공군 중심의 전략무기를 한반도에 전개해 대북 응징보복 능력을 보여주는 방안을 우선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에 은밀히 침투해 평양 수뇌부와 핵심시설을 타격할 수 있는 F-22 랩터, F-35B 라이트닝Ⅱ 등 스텔스 전투기와 B-1B 초음속 폭격기, B-52 전략폭격기 등의 한반도 출격이 거론되고 있다.  
미군이 보유한 스텔스 전투기인 F-22 랩터(왼쪽)와 F-35B 라이트닝Ⅱ. [사진 미 태평양사령부]

미군이 보유한 스텔스 전투기인 F-22 랩터(왼쪽)와 F-35B 라이트닝Ⅱ. [사진 미 태평양사령부]

 
아울러 일본 요코스카에 정박 중인 미 해군 7함대 소속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은 물론 핵추진 잠수함이 한반도 해역에 배치될 가능성이 있다. 핵잠수함의 경우 사거리 2000㎞의 순항(크루즈) 미사일인 토마호크 150여발을 장착하고 있다.  
미 태평양사령부 7함대 소속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CVN 76). [사진 미 해군]

미 태평양사령부 7함대 소속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CVN 76). [사진 미 해군]

또 주한미군 기지에 F-22와 F-35B를 3개월 단위로 순환 배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와 함께 미 공군 F-16 전투기 1∼2개 대대가 한국에 추가 배치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