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엔 안보리, 4일 오전 북핵 대응 긴급회의…'추가 대북제재 방안 논의'

중앙일보 2017.09.04 05:15
[사진 유엔 홈페이지]

[사진 유엔 홈페이지]

북한의 핵실험 도발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4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유엔 안보리는 이날 오전 10시(한국시간 4일 오후 11시)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의 제6차 핵실험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번 회의는 한국, 미국, 일본, 프랑스, 영국 등 5개국 소집 요구에 따른 것으로 핵실험 도발에 대한 강력 규탄과 함께 추가 대북제재 방안 등의 의견이 교환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그동안 대북 추가 제재에 미온적이었던 중국과 러시아의 동의 여부가 관건이다. 추가제재는 대북 원유 수출금지나 북한의 석유제품 및 해외 노동자 송출 전면금지 등이 주요 내용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통화에서 "가장 강력한 대북 제재를 해 나갈 것"이라며 최고수준의 대북제재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역시 "각국과 새 안보리 결의 채택을 위해 조율해 나갈 것"이라며 각국의 공조를 주문하기도 했다.
 
안보리는 앞서 두 번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응 지난달 5일 북한의 주력 수출품인 석탄을 비롯해 철·철광석 등 주요 광물, 수산물의 수출을 전면 금지하는 안보리 결의 2371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데 이어 지난달 29일 북한의 '화성-12형' 발사를 규탄하는 의장성명을 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