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김진상의 반짝이는 스타트업(4) 꿈꾸는 창업가여, 사기꾼은 되지 말라

중앙일보 2017.09.04 04:00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만을 둘러싼 첨단기술 복합단지인 `실리콘 밸리(Silicon Valley)` 전경. [중앙포토]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만을 둘러싼 첨단기술 복합단지인 `실리콘 밸리(Silicon Valley)` 전경. [중앙포토]

  
실리콘밸리의 널리 퍼진 문화 중 하나가 마치 이뤄진 것처럼 행동하는 문화다. 좋게 해석하면 이미 이뤄진 것처럼 행동하거나 언젠가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 믿고 끊임없이 도전해 체질화한다는 의미이지만, 나쁘게 해석하면 그냥 사기치는 것이다. 

스타트업 생태계에 부조리 편법 난무
투자자들도 목표 뻥튀기 요구하기도

 
더군다나 못 나가고, 능력 없고, 핫하지 않은 기업으로 치부되는 분위기가 퍼지면 스타트업 커뮤니티 전체에 미치는 악영향은 생각보다 심각할 수 있다.
 
최근 SNS를 중심으로 퍼진 유명 스타트업의 부조리에 대한 지적 글 내용이 실상은 스타트업 커뮤니티에 만연된 사안이라면 어떻게 될까. 스타트업 생태계에 미꾸라지 한 마리로 치부할 지 모르겠지만, 미꾸라지 한 마리가 물을 흐린다는 속담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더군다나 그게 미꾸라지 한 마리가 아니라 고래 한 마리라면.
 
 
프랜차이즈 봉구스밥버거의 오세린 대표가 최근 불거진 마약 투약 및 제공 논란에 대해 페이스북에 사과했다. [사진 봉구스밥버거 페이스북]

프랜차이즈 봉구스밥버거의 오세린 대표가 최근 불거진 마약 투약 및 제공 논란에 대해 페이스북에 사과했다. [사진 봉구스밥버거 페이스북]

 
더 웃기는 것은 최근 비난의 대상이 된 스타트업보다 더 큰 유명한 스타트업의 비윤리적 직원 처우에 대해서는 침묵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두 사건의 공통점은 상대를 얕잡아 봤기에 벌어진 비윤리적 행동이며, 더 큰 유명세의 스타트업은 그 대상이 더 많은 숫자의 피해자가 양산되고 있는데도, 이 사안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조용하다. 
 
 
‘내로남불' 
 
심지어 해당 더 유명한 스타트업을 투자 포트폴리오로 둔 심사역의 경우 최근 불거진 사건에 대해서는 일침을 놓으면서도, 자신의 포트폴리오 스타트업의 비윤리성에 대해서는 침묵한다는 것이다. 전형적인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즉 내로남불이다.  
 
스타트업 창업가 또는 기업가는 현재 있지도 않은 것을 이루겠다는 허황된 포부가 있어야 하는 것은 사실이다. 의로움이 가득한 창업가도 실현되지 않은 미래를 이야기해야 한다. 설령 그 미래가 이루어지지 못해 거짓말쟁이로 치부되더라도 미래를 이야기해야 스타트업 창업가다. 
 
테니스 스타플레이어 로저 페더러가 이야기했듯, ‘영원히 꿈꾸고, 굳게 믿는다’는 체질을 갖춰야 하는 것이 창업가의 운명이다. 그러나 훌륭한 창업가는 허튼 미래를 꿈꾼다고 비난을 받을지언정 불법과 편법을 자행하고, 자기 직원들과 주변을 악용하고, 쉽게 버리고, 불통하고, 자기 마음대로 조직을 운영하지는 않는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중앙포토]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중앙포토]

 
실리콘밸리는 어떨까? 우버의 자사 직원 인권 무시와 성희롱, 테라노스의 거짓 데이터, 햄튼크리크의 직원들에게 자사 제품 구매 강요 등 다양한 사례들이 사회에서 지탄받고 있고, 이 때문에 회사가 무너졌다.
 
벤처캐피탈 등 스타트업 투자자의 생리가 스타트업으로 하여금 불법, 허위, 부조리를 강요할 가능성도 있음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기본적으로 이들은 높은 위험을 감수하는 대신, 높은 수익을 추구한다.10개의 투자 중 1개를 빼고는 다 망할 가능성이 높기에 일단 모든 피투자기업에게 가능한 한 매우 과장되었다는 생각이 들 정도의 목표를 설정하게 하고, 이를 시장에 알리도록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혁신을 강하게 요구하다 보니 그 정도가 지나쳐 사기를 치게 되는 아이러니 함이 발생하는 것이다. 
 
심지어 어떤 투자자는 스타트업에게 실적 관련한 정보를 철저하게 외부에 공개하지 말 것을 요구하기도 한다. 따라서 근거 데이터 없이 ‘전년 대비 xxx% 성장’이라는 허황된 자료를 발표하는 스타트 업이 부지기수인 현실에서 실적 자료 신뢰성에 대해 끊임없이 의문이 제기되는 있다. 이는 생태계 전체에 결코 좋은 일이 아니다. 
 
 
삼성전자 실적 발표일에는 주가가 빠진다. [중앙포토]

삼성전자 실적 발표일에는 주가가 빠진다. [중앙포토]

 
여기에 더해 사실 관계를 따지지 않고 흥미위주의 기사 생산에 치중하는 언론 보도와 뭔가 다른 사람과는 달라 보이며 실리콘밸리 스타일을 흉내 내며 빠른 성과를 보여야 한다는 과도한 압박감이 만나면 회사를 망치고 구성원을 구렁텅이로 몰아 넣기 시작한다.
 
실리콘밸리로 대표되는 스타트업 생태계는 윤리경영 측면에서 유독 높은 수준을 추구한다. 이타적 자본주의를 지향하는 창업가들이 모여 있다고 믿어지는 곳이다. 혁신적 사업모델을 지향하는 테크 스타트업에게 있어 신뢰는 사람과 자금을 끌어들이는 중요한 요소다. 
 
생태계에 거는 신뢰가 깨진다면 그 생태계는 급속도로 무너질 수도 있다. 실리콘밸리에서 조차 이런 부정적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데, 한국에서 저런 부정적 현상이 발생한다면 상대적으로 더 열악한 환경조건을 갖고 있는 한국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  
 
 
신뢰. [사진 Freepik]

신뢰. [사진 Freepik]

 
어떻게 일군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이던가. 잘못된 규제와 법에 치열하게 저항하고 개혁하려는 도전은 창업가에게 필요한 자세이지만, 치열함이 지나쳐 맹렬하게 앞뒤 안 가리고 범법 편법을 저질러서 성장하려는 것은 지양해야 함을 다시 모두가 새겨야 할 듯 하다. 
 
몰라서 실수하는 것과 범법 편법을 고의로 저지르는 것은 다르다. 보통 이상의 역량을 갖고 있는 경영자라면 범법과 편법을 정확하게 정의하지는 못해도 본능적으로 잘못되었다는 것을 인지하고 멈출 수 있어야 한다. 
 
스타트업은 성숙한 조직이 아니다. 그렇기에 가능성도 높고, 세상을 바꾸는 도전도 과감하게 행한다. 마찬가지로 조 단위가 넘는 기업가차의 유니콘 스타트업이 되었다는 것이 성숙한 조직이 되었다는 것을 결코 의미하지 않는다. 
 
 
스타트업. [사진 Freepik]

스타트업. [사진 Freepik]

 
빠른 성장을 지속적으로 유지하지 못하면 추락하는 속성을 갖는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성장이 둔화되었을 때 성숙하지 못한 창업자의 의식 수준이 초래할 결과는 비극적이다. 누구나 나락으로 떨어지는 유혹에 빠질 수 있다. 그래서 더욱 성숙한 조언자, 성숙한 조력자, 성숙한 친구, 성숙한 임직원이 창업가 주변에 많아야 하는 이유기도 하다.  
 
 
 양은 늑대 탈 일부러 쓰지 않아 
 
양은 무의식 중에 실수할지언정 늑대의 탈을 자발적으로 쓰지 않는다. 성공하기 위해서는 늑대의 탈을 쓸 수도 있다는 생각은 혁신을 통해 빠른 성장을 추구해야 하는 스타트업에게 매우 위험한 유혹일 수 있다. 혁신이라는 미명하에 자행되는 무책임한 감싸기가 생태계 전체를 죽이는 행위가 될 수도 있다. 
 
물론, 빨리 치고 빠져서 떠나면 그만인 이해관계인들에게는 전혀 고려 사안이 아니겠지만. 늘 코너에 몰릴 수 밖에 없는 제한적 자원의 스타트업에게 기업 윤리는 중요한 경쟁력이자 차별점이 될 것이다. 완전 무결한 수 없다는 것은 잘 안다. 그러나, 노력은 했으면 한다. 기업의 준법정신이 밥 먹여주냐?라는 물음에 네 라고 답하는 스타트업이 많아 지기를 고대해 본다.  
 
김진상 앰플러스파트너스(주) 대표이사 jkim@ampluspartners.com
 
[제작 현예슬]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공유하기
김진상 김진상 앰플러스파트너스(주) 대표이사 및 인하대 겸임교수 필진

[김진상의 반짝이는 스타트업] 창업의 길은 불안하고 불확실성이 가득합니다. 만만히 봤다가 좌절과 실패만 있을 뿐입니다. 하지만 보통 사람들이 풀고 싶어하는 문제를 같이 고민하고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가치를 창출할 수만 있다면 그 창업은 돈이 되고 성공할 수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이 소용돌이치는 기업 세계의 시대정신은 스타트업 정신입니다. 가치, 혁신, 규모가 그 키워드입니다. 창업에 뛰어든 분들과 함께 하며 신나는 스타트업을 펼쳐보겠습니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