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북 원유 중단과 미 전략자산 전개 … 청와대 ‘투트랙 응징 방안’ 추진

중앙일보 2017.09.04 01:46 종합 2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하자 긴급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국제사회와 함께 최고의 강한 응징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탄두 무게 1t으로 확대 효과 기대
전술핵 재배치엔 “전혀 아니다”

현재 한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꺼낼 수 있는 ‘강한 응징’의 카드는 크게 두 갈래다. 하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압박이다. 안보리는 지난달 6일 역대 최강의 제재를 담고 있는 대북제재 2371호를 채택했다. 북한의 주력 수출품인 석탄·철(철광석 포함)·납(납광석 포함) 전면 금지 등 돈줄을 묶는 내용을 담았다.
 
하지만 대북제재 2371호에는 북한에 ‘생명줄’이라는 중국의 대북 ‘원유 공급 중단’ 조치가 포함되지 않았다. 정부는 미국·일본 등과 함께 중국이 안보리 차원의 원유 공급 중단 조치에 동의하도록 협력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또 다른 갈래에는 한·미 동맹 차원의 군사적 압박이 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주재한 NSC에선 한·미 동맹 차원에서 미군이 보유하고 있는 ‘가장 강력한 전략자산’을 전개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전략자산으로는 F-22와 F-35B 스텔스 전투기 등이 거론된다. F-22와 F-35B는 다량의 정밀유도폭탄을 장착하고 오산 미군기지에서 평양까지 10분 내 진입할 수 있다. ‘죽음의 백조’라 불리는 B-1B와 B-52 등 전략폭격기, 핵항공모함과 핵잠수함 등도 한반도에 전개할 수 있는 군사 압박카드로 꼽힌다. 다만 청와대는 야권 일각에서 논의하는 전술핵 재배치 문제에 대해선 "전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와 별도로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통화에서 "한·미 미사일 지침을 한국이 희망하는 수준으로 개정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 현행 미사일 지침은 한국의 미사일 사거리가 800㎞일 때 최대 탄두 중량을 500㎏으로 제한하고 있다. 정부는 현재 지침에서 탄두 무게를 1t(800㎞ 기준) 이상으로 늘리려 하고 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