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열공상담소] 사이버 도박하는 고2 아들 어찌해야 할지 …

중앙일보 2017.09.04 01:03 종합 21면 지면보기
열공상담소 9/4

열공상담소 9/4

Q. 고2 아들을 둔 워킹맘입니다. 아이가 틈만 나면 스마트폰을 쥐고 살기에 요즘 아이들이 좋아하는 게임을 하는 줄로만 여겼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사이버 도박이었어요. “큰돈은 쓴 적이 없고 1000원, 2000원 정도만 친구들이랑 장난 삼아 한다”고 하더군요. 그래도 도박은 도박 아닌가요? 어떻게 해야 하죠?(신모씨·47·서울 용산구)
 

아이 설득해 상담·치료 빨리 받아야 … 쉬쉬하고 빚 갚아주는 건 절대 안 돼”

 
A.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의 2015년 조사를 보면 학교에 다니는 청소년 중 42.1%가, 학교 밖 청소년은 무려 62.7%가 “돈내기 게임을 해 봤다”고 해요. 스마트폰 도박은 성인 인증 절차가 필요 없어 청소년이 쉽게 빠지고 있어요.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사이버 도박 피의자 중에서 10대는 2014년 110명, 2015년 133명, 지난해 347명으로 증가세예요. 피해금액도 적지 않아요. 상담센터를 찾는 청소년 대부분이 빚을 200만~300만원씩 지고 있어요. 많게는 1억4000만원을 빚진 고등학생도 있었어요.
 
관련기사
 
황현탁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원장은 “스포츠토토를 시작으로 도박에 빠지는 경우가 많다”며 “경기 승패만 보는 게 아니라 경기 중간에 불법 토토 사이트에서 끼워 넣은 다른 도박을 하며 중독에 빠진다”고 설명합니다. 색깔이 다른 달팽이 중 경주에 이길 것 같은 것을 골라 돈을 거는 ‘달팽이’, 사다리 2개를 골라 결과가 홀인지 짝인지 맞히는 ‘사다리’가 대표적이에요. 청소년들은 게임으로 생각하지만 모두 도박입니다.
 
이해국 여의도성모병원 정신과 교수는 “한 번이라도 도박으로 돈을 따면 뇌에 강력한 쾌락 회로가 생기기 때문에 위험하다”고 경고합니다. 상담과 치료가 꼭 필요하다는 것이지요.
 
또 도박 중독은 술·담배 문제와 달리 겉으로 드러나는 특징이 없어 발견하기 어려운데요. 이 교수는 “아이의 수면 패턴이 망가지거나 갑자기 씀씀이가 커지면 자녀의 행동을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토사장(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는 사람)’ ‘픽스터(도박에 이기는 정보를 알려 주는 사람)’ 등 도박 관련 은어를 쓰는지도 살펴봐야 하고요.
 
대학 진학에 방해가 될까 봐 문제를 덮어둔 채 부모가 대신 빚을 갚아 주는 건 절대 금물입니다. 초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돈을 잃은 아이가 절도, 중고나라 사기 등 2차 범죄에 빠지기 쉬워요. 황 원장은 “도박은 질병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도박으로 돈을 벌 수 있다는 생각 자체를 고쳐야 한다”고 지적해요. 도박은 절대 이길 수 없게 설계돼 있고 환전 수수료 등을 통해 운영자들이 돈을 빼먹는 구조이기 때문에 오래 할수록 돈을 잃는다는 것이죠.
 
전문가들은 아이를 설득해 상담이나 치료를 빨리 받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해요. 이 교수는 “당장 못하게 하면 치료를 거부해 역효과”라며 “일단 왜 도박에 빠졌는지를 털어놓고 상담자와 감정적 신뢰 관계를 만들어야 정확한 대처가 가능하다”고 안내합니다.
 
이홍석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학업에만 매몰된 아이는 뇌 발달이 더디어 도박에 빠지기 쉽다. 뇌는 언어와 감정 소통을 통해 발달하기 때문에 집에서 소통 기회를 주고 국가적으로도 지원해야 한다”고 말해요.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홈페이지(www.kcgp.or.kr)나 1366 헬프라인 전화 상담을 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