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락함·가성비 높인 준중형 ‘2018년형 SM3’

중앙일보 2017.09.04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르노삼성자동차는 ‘2018년형 SM3’(사진)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상품성과 가격 경쟁력을 강화했다는 게 르노삼성의 설명이다.
 

르노삼성차, 실용적 사양 대거 추가
가죽·파워 시트, 동급 모델 중 유일

2018년형 SM3는 준중형 세단 시장에서 실수요가 가장 많은 SE·LE 트림을 중심으로 실용적인 사양을 대거 추가했다.
 
1.6GTe 가솔린 SE 트림에는 프리미엄 오디오 알카미스 3D 사운드 시스템을 추가하고, 고객 선호도가 높은 스마트 카드키와 하이패스 단말기·전자식 룸미러를 기본 장착했다. 또 17인치 그레이 투톤(tow-tone) 알로이 휠을 옵션 사항으로 적용했다.
 
1.6GTe 가솔린 LE 트림에는 가죽시트와 운전석 파워시트를 기본 적용했다. 동급 2000만원 이하 트림 중에선 이 차가 유일하다. 또 동급 유일의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E-PKB)를 추가했다.
 
2018년형 SM3의 가격은 가솔린 기준 ▶PE 트림 1570만원▶SE 트림 1750만원▶LE 트림 1910만원▶RE 트림 2040만원이다. 디젤은 LE 트림 2130만원이다.
 
신문철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이번 2018년형 SM3는 실용성과 가성비를 크게 끌어올렸다”며 “준중형의 경제성과 세단의 안락함을 원하는 분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