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北, 아직 '레드라인' 넘지 않았다… ICBM은 미완성 단계"

중앙일보 2017.09.03 20:35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청와대제공]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이 넘어선 안 될 선을 의미하는 이른바 '레드라인'을 넘은 것은 아니라고 평가했다. 또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아직 완성 단계에 이르지 않았다고 전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핵실험 후 발표에서 '완성단계 진입을 위해서'라고 얘기한 것으로 미뤄볼 때 ICBM이 아직 완성 단계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의 발사체가 정확히 원하는 지점에 떨어졌는지, 재진입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에 대한 논란이 많다"며 "핵탄두 소형화, 경량화, 대기권 재진입 기술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레드라인'이라는 것이 핵과 ICBM의 결합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런 북한의 발표 내용을 봐도 아직 가야 할 길이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이번 핵실험을 계기로 대북 전략이 수정될 것이냐는 질문에는 "대북정책은 긴 호흡으로 봐야 한다"며 "전략적 목표와 전술 단계에서 국면에 대한 대응은 분명 다르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이 계속 도발한다고 할 때 대화는 굉장히 어려운 상황으로 가고 있으며 도발 강도에 따라 우리의 압박과 제재 강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