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 외교장관 긴급통화…"한미일 공조 강화, 北대가 느끼게해야"

중앙일보 2017.09.03 20:11
강경화 외교부 장관(좌)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중앙포토]

강경화 외교부 장관(좌)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중앙포토]

한국과 일본 외교장관은 3일 북한의 제6차 핵실험 관련 긴급통화를 갖고 향후 대응 방향에 협의했다.
 
외교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이날 오후 긴급 전화통화를 갖고 현 상황에서 한미일간의 긴밀한 공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거듭 확인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이 최근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도발에 이어 불과 5일 만에 6차 핵실험을 감행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핵실험에 단호하고,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강력한 제재가 담긴 신규 안보리 결의 채택과 향후 대응과 관련해서 한일, 한미일 간 공조를 강화해 나가자"고 전했다.  
 
이에 고노 외무상은 "북한 6차 핵실험은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 도전이며, 세계 평화와 안정에 중대하고 임박한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대가를 느끼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6~7일 러시아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 및 유엔 총회 등을 통해 양국 간 각급에서 긴밀한 전략적 소통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