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北 핵실험, 실망·분노…강력한 응징 강구, 대화의 길로 나와야"

중앙일보 2017.09.03 19:04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해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해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참으로 실망스럽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북한의 제6차 핵실험 직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면서 "북한의 지난 6차례에 걸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는 역대 가장 강력한 제재 내용이 포함된 안보리 결의를 채택했음에도 북한은 오늘 또다시 6차 핵실험을 감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도발은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며 국제 평화·안전에 대한 매우 심각한 도전으로서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미사일 분야 기술을 더는 고도화하는 것을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핵과 미사일을 통해 정권의 생존과 발전을 보장받을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며 "하루속히 핵·미사일 개발 계획을 중단할 것임을 선언하고 대화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이번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강력한 응징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지 않을 수 없도록 해 나갈 것이며, 북한의 도발을 절대로 묵과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