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北, 무책임한 핵실험 결코 용납될 수 없어"

중앙일보 2017.09.03 17:36
정부는 북한이 3일 6차 핵실험을 감행한 것과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는 물론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매우 심대하고 엄중한 도전"이라며 규탄 성명을 내고 국제사회와 공조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무모하고 무책임한 핵실험을 감행한 것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북한의 거듭된 핵 실험 감행에 대해 "계속된 도발의 결과가 더 깊은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뿐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북한은 지금이라도 비핵화의 결단만이 안보와 경제발전을 보장하는 길임을 깨닫고,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제시한 대화의 메시지에 호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대변인은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긴밀히 공조하면서 북한의 어떠한 위협에도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국민의 생명과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