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北, 사실상 레드라인 넘어…文 정부 '평화 구걸' 정책 폐기해야"

중앙일보 2017.09.03 17:16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박종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박종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현 정부는 평화 구걸 정책을 폐기하고 조속히 한미일 북핵 대응체계를 새롭게 갖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사실상 레드라인을 넘은 것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미국과 일본이 북핵 관련 정밀 정보를 문재인 정부와 공유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현시점에서 가장 시급한 일은 한미일 3국 간 북핵 정보공유"라고 말했다. 또 북핵 대응을 위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와 전술핵의 조속한 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현재 우리 국민은 핵 인질이 됐다"며 "현 정부는 이런 조치에 앞서 대북 평화 구걸 정책을 폐기하고 대북 유화정책에서 강경정책으로 돌아서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아랑곳없이 (북한이) 마구잡이 핵실험을 하고 있다"며 "아무런 역할도 없는 한반도 운전자론은 전 국민이 핵 인질로 가는 한반도 방관자론일 뿐"이라며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 전환을 촉구한 바 있다. 홍 대표는 또 정부의 국가안보회의(NSC) 전체회의 소집에 대해 "한미일 정보교류 없는 회의는 맹인 코끼리 잡기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