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6차 핵실험에 정치권도 ‘초비상’…야당 “대북 정책 전면 수정” 촉구

중앙일보 2017.09.03 17:05
북한의 6차 핵실험 소식이 전해진 3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국회에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6차 핵실험 소식이 전해진 3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국회에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연합뉴스]

 3일 전해진 북한의 6차 핵 실험 소식에 정치권도 초비상이었다. 여야는 당별로 긴급 회의를 소집해 대응책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4시 예정에 없던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북한 핵실험을 규탄했다. 추미애 대표는 “북한의 핵 실험은 한반도 정세를 위기로 몰아넣고 북한 스스로 고립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정부는 굳건한 한ㆍ미 동맹을 기반으로 대북 공조 강화에 나서야 한다”며 “긴급 안보 당ㆍ정 협의를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긴급 대책회의…추미애 대표 “북한 운명 스스로 고립”
긴급 안ㆍ보 당정 협의 제안…국회 대북규탄결의안도 추진
자유한국당 “전술핵 재배치 이어 독자 핵무장도 준비해야”
바른정당 “대화 요구 허망해져…한ㆍ미동맹 강화 올인해야”
국민의당, 대통령과 여야 대표 참여하는 ‘긴급 안보대화’ 제안

 
 앞서 이날 오후 3시에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는 ▷국방위ㆍ외교통일위ㆍ정보위 등 안보 관련 국회 상임위 개최 ▷국회 대북 규탄결의안 추진 ▷긴급 안보 당ㆍ정 협의 등을 결정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초당적 여야 협력이 중요하다”며 ‘정기국회 보이콧’을 결정한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하지만 ‘대화와 제재’ 병행론을 펴왔던 여당 내에선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ㆍ핵실험 도발에 곤혹스런 분위기도 읽힌다. 민주당 한 의원은 “대화론의 운신 폭이 좁아든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북한 6차 핵실험 소식이 전해진 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원내대책회의에서 정우택 원내대표(가운데)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북한 6차 핵실험 소식이 전해진 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원내대책회의에서 정우택 원내대표(가운데)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무용론을 펴며 전면 수정을 촉구했다.
 한국당은 오후 3시 국회에서 긴급 원내대책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정우택 원내대표는 “정부는 더이상 낭만적 생각을 가져서는 안된다”며 “정부는 미국 및 국제사회와 함께 중국의 대북 유류 수출 중단 등 강력하고 실질적인 압박과 제재를 통해 핵무기 폐기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철우 한국당 의원은 “미국 기준으로 하면 (이번 폭발력 규모는 5차 핵실험 때보다) 최대 16배 수준”이라며 “정부는 제로베이스에서 대한민국 생존 대책을 내놔야 한다. 우리 당이 주장한 전술핵 배치에 이어 독자 핵무장도 준비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정당도 “대북 전략 전면 수정”을 요구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악의 상황이 발생한 것으로, 문재인 정부의 대책이 매우 잘못됐다”며 “대화만 외쳐서는 북핵 문제를 절대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바른정당 의원은 “6차 핵실험 위력은 일본 나가사키에 투하된 핵폭탄 위력의 3~5배의 위력으로 잠정추정으로는 100kt까지 추측된다”며 “정부는 한ㆍ미 동맹 강화에 올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도 이날 오후 3시 25분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안철수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북에 대화를 말하는 건 이제 구걸에 가깝다“며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참여하는 ‘북핵 관련 긴급 안보 대화’를 제안했다.
 
 국회 국방위는 4일 오후 전체회의를 소집해 6차 핵실험 관련 긴급 현안보고를 받기로 했다. 국회 정보위와 외교통일위도 이르면 4일 개최될 예정이다.
 
김형구ㆍ안효성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