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추적]용인시, 인구100만돌파 '메가시티' 된 3대 비결은?

중앙일보 2017.09.03 15:18
경기도 용인시의 인구가 100만명을 돌파했다.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에서 네번째로 '메가 시티'가 됐다. 특히 저출산 등으로 인구가 줄고 있는 서울시는 물론 성남·과천·안양 등 다른 도시들과 달리 인구가 꾸준히 늘어나 주목된다. 
정찬민 용인시장이 동백동 주민센터에서 지난 1일 전입한 고경일씨 가족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 용인시]

정찬민 용인시장이 동백동 주민센터에서 지난 1일 전입한 고경일씨 가족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 용인시]

3일 용인시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으로 용인시의 인구는 100만54명이 됐다. 외국인까지 포함하면 101만6507명이다.  

경기 용인시 1일 내국인 인구 100만54명 돌파
2005년 인구 50만명 돌파 이후 15년 만에 배로 늘어

수지·기흥 등 주택 건설 집중되고 투자유치로 일자리도 증가
'100만 이상 대도시의 사무특례' 따라 조직·관련 사무 확대

이에 따라 용인시는 경기 수원시(119만명), 경남 창원시(105만명), 경기 고양시(104만명)에 이어 기초자치단체 중에서 전국 4번째로 100만 인구 도시가 됐다. 광역시를 포함한 전국 도시 인구 순위로는 11번째다.

 
용인시 인구는 1996년 시로 승격되기 전인 1973년만 해도 10만1847명이었다. 이어 2002년 50만을 돌파한 이후 2006년 76만명, 2007년 80만명, 2012년엔 93만명으로 늘어났다. 44년 만에 인구가 10배로 증가한 것이다. 
 
용인시 인구 증가의 가장 큰 원인은 1990년대 중반 수지·기흥구 일대를 중심으로 추진된 대규모 주택개발이다. 1기 신도시인 분당의 배후도시로 수지 지역이 주목 받으면서 1990~2002년에만 이 지역에 1만5945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가 들어섰다. 
서울의 전세난 등을 피해 경기도로 이주한 '전세 난민'들이 급증한 것도 큰 영향을 끼쳤다. 
 
실제로 용인의 집값은 서울의 절반 수준이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 지역 아파트의 3.3㎡당 매매가는 2039만원이다.  
반면 용인시 평균 아파트 3.3㎡당 매매 가격은 1016만원이다. 경기도 평균(1043만원)은 물론 인접한 성남(1775만원), 수원(1030만원)지역보다도 싸다.  
서울지역 3.3㎡당 평균 전셋값이 1336만원이니 내 집 마련도 가능한 것이다. 
용인시 인구 변화[자료 용인시]

용인시 인구 변화[자료 용인시]

교통 인프라가 대폭 개선된 것도 인구 유입을 가속화 시켰다. 용인지역은 용인-서울고속도로 등 도로와 신분당선 개통 등으로 서울까지 30분 안에 이동이 가능하다. 

 
올 하반기에는 역북지구 도시개발사업지구 3개 단지(3142가구)를 포함해 7개 단지(5115가구)가 용인시에 추가로 들어설 예정이어서 1만3800여명의 인구가 더 늘어날 것으로 용인시는 예상한다.
기업 유치로 일자리가 늘어난 것도 인구 증가의 원인 중 하나다. 민선 6기 들어서만 공공사업과 민간투자 유치를 통해 용인 테크노밸리 등 산업단지 23곳을 조성 중이고, 13개 기업을 유치했다. 현재 용인지역에 위치한 기업 수만 1726곳에 이른다.
용인 인구가 채 10만명이 되기 전인 지난 70년대초 용인 중심가의 모습.[사진 용인시]

용인 인구가 채 10만명이 되기 전인 지난 70년대초 용인 중심가의 모습.[사진 용인시]

출산율도 한 몫했다. 용인시는 민선 6기에 들어 '태교도시 용인' '엄마특별시 용인'이라는 도시 브랜드를 내세웠다. 이후 20~40대 미혼 남녀에 대한 미팅 프로그램을 도입하는 등 결혼할 수 있는 분위기를 적극 조성했다. 
또 모든 출산 가정에 산후 도우미(산모·신생아 건상관리사)를 지원하고 임산부에겐 음식값의 10%를 할인해 주는 '임산부 할인 음식점 사업' 등 각종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실제로 출산율도 늘었다. 통계청의 2016년 출생 통계에 따르면 용인시는 지난해 8288명의 아이가 태어나 수원(1만940명), 경남 창원(8574명), 성남(8312명)에 이어 전국에서 4번째로 출생아 수가 많은 지역이 됐다.
 
100만 인구 돌파로 용인시의 덩치도 커지게 된다. '지방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인구 100만 도시는 지역개발 채권 발행, 택지개발지구와 재정비촉진지구 지정, 50층 이하 연면적 20만㎡ 미만 건축물 허가권 등 9개 사무를 추가로 수행할 수 있다. 
특히 지역개발 채권 발행 권한으로 재정에 관한 자율성이 커진다. 
재정보전금과 별도로 시가 징수하는 도세를 현재 47%에서 사무이양 규모나 내용 등을 고려해 10% 이내에서 추가로 교부받을 수 있기때문이다. 시립 박물관·미술관 설립 승인권도 갖게 된다.
부시장도 1명이 추가된다. 제2부시장은 일반직이나 별정직·임기제 등으로 임명이 가능하다.
국·실은 최대 8개까지 만들 수 있고, 기존 4급 직급 가운데 3개를 3급으로 상향 조정할 수 있다.
용인시 공식인구가 지난 1일100만명을 돌파했다. 사진은지난 6월 옛 결찰대 운동장에서 열린 러빙유 콘서트 모습[사진 용인시]

용인시 공식인구가 지난 1일100만명을 돌파했다. 사진은지난 6월 옛 결찰대 운동장에서 열린 러빙유 콘서트 모습[사진 용인시]

용인시는 이런 권한 확대에 대비해 2015년 10월부터 '100만 대도시준비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해 왔다. 올 상반기 조직개편을 통해 실·국을 2개 신설해 8개 실·국의 진용을 갖췄다. 용인시는 현재 2035년까지 인구 수가 150만명까지 늘 것으로 보고 있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전국에서 4번째로 인구 100만 대도시에 진입한 것은 용인시 발전에 큰 이정표를 갖게 되는 의미를 지니는 것"이라며 "앞으로 100만 대도시에 걸맞게 자족 기반을 구축하고 제2 도약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용인에 이어 조만간 성남시가 메가시티에 합류할 전만이다. 성남 인구는 99만명이다. 이어 부천시는 87만명, 안산시 74만명, 화성시 67만명 순이다.
 
임승빈 명지대 행정학과 교수는 "서울의 높은 집값으로 인한 전세난과 일자리 문제 등으로 탈서울 현상이 가속화되면 경기도에 인구 100만명이 넘는 도시가 앞으로 더 생길 수 밖에 없다"며 "대도시 체계가 인구 50만명을 기준으로 돼 있는 만큼 100만 인구 도시에 걸맞는 행정체계 개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용인=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