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투성이 된 후배 인증샷' 일파만파…경찰 "수사 중"

중앙일보 2017.09.03 14:51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부산 여중생들이 후배 여중생을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뒤 해당 사진을 선배에게 보낸 사건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하는 가운데 경찰이 해당 사건에 대해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여중생 A(14)양 등 2명을 상해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SNS로 확산되고 있는 사진은 피투성이가 된 모습으로 무릎을 꿇고 있는 여학생의 모습을 담고 있는 메신저 대화 글이다. 사진과 함께 이 대화를 시작한 학생은 "심해?"라고 물었고 다른 학생은 "니가?"라고 짤막하게 묻는다. 폭행 여부를 확인하는 대화가 오간 뒤 해당 대화 캡처본은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으로 퍼지고 있다.
 
이 캡처 사진과 함께 게시된 글에는 "어떤 여중생이 후배 여자애를 사진에 보이듯 패놓고 아는 선배에게 인증샷을 보냈다가 그 선배가 퍼트리면서 공개된 사진"이라면서 "'들어갈 것 같으냐'는 말은 교도소를 지칭하는 것이고 주먹만 쓴 게 아니라 칼까지 썼다'"고 적고 있다.
 
해당 사진이 부산 사하구 지역 커뮤니티에 공개되면서 가해자와 피해자를 아는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분노에 찬 댓글을 쏟아냈다. 한 여학생은 "담배빵 칼빵 몸에 지지고 쇠파이프로 머리 찍고 의자로 머리 내리박고 침뱉고 운동화로 얼굴 밟고 오빠들 불러올 테니 길에서 섹스하라 했다고? 어차피 (감방에) 들어갈거 ** 패자 했다고?"라며 당시 정황에 대해 자세히 묘사하며 분노를 표현했다. 
[사진 부산 사하구 지역 커뮤니티 페이스북 캡처]

[사진 부산 사하구 지역 커뮤니티 페이스북 캡처]

경찰은 1일 오후 10시 30분께 부산 사상구 한 공장 앞 도로에서 신고된 '여중생 폭행 사건'이 해당 SNS 속 사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당시 경찰은 행인 신고로 출동했으며 피해자 B(14)양은 폭행으로 입안과 뒷머리 피부가 찢어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같은 날 밤에는 B양을 폭행했다며 지구대를 찾아와 자수한 A(14)양 등 2명의 학생도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SNS에 사진을 처음 공개한 사람으로부터 A양 등이 SNS 속 가해자임을 확인했다"면서 "피해 여중생이 계속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었던 상황이라 3일 오전 경찰이 병원을 찾아가 진술을 받았고, 오후 중 가해 학생 2명도 모두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