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겨 임은수, 주니어 GP 2차 대회 은메달

중앙일보 2017.09.03 10:47
'여자 피겨 유망주' 임은수(14·한강중)가 2017~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여자 싱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딴 여자 피겨 임은수.(맨 왼쪽)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딴 여자 피겨 임은수.(맨 왼쪽)

임은수는 3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4.32점, 예술점수(PCS) 57.23점으로 121.55점을 기록했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 점수 64.79점을 합쳐 186.34점을 얻은 임은수는 러시아의 아나스타샤 타라카노바(196.68점)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 점수는 지난해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자신의 기존 ISU 공인 최고점에서 프리스케이팅은 5.52점, 총점은 5.53점이나 끌어올린 것이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 점수도 0.01점 경신했다. 임은수는 지난해 주니어 그랑프리 7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데 이번 대회에서 은메달을 땄다. 임은수는 '피겨여왕' 김연아의 뒤를 이어 한국 여자 피겨를 이끌 주니어 선수로 꼽히고 있다. 지난 3월 대만 타이페이에서 열린 세계주니어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김연아(2006년 우승) 이후 최고 순위인 4위에 올랐다.  
 
[포토] 임은수 '191.98로 우승'

임은수. [자료사진]

 
이날 임은수는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플립을 깨끗하게 성공해 수행점수(GOE)를 각각 1.30점, 1.00점 챙겼다. 더블악셀에서는 착지 실수로 GOE 0.71점이 깎였지만가산점이 붙은 후반부 트리플 루프와 트리플 러츠, 트리플 살코-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모두 깨끗하게 성공시켰다. 
 
임은수는 경기 후 소속사를 통해 "2위를 해서 정말 기쁘다. 이번 대회도 클린이 목표였는데 작은 실수가 있어서 아쉬움은 있다"며 "다음 6차 그랑프리에는 아쉬움 없도록 실수했던 부분을 꼭 보완해 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포토] 끝내 울고만 임은수

임은수. [자료사진]

 
지난 7월 주니어 그랑프리 파견선발전에서 준우승한 임은수는 오는 10월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열리는 6차 대회에 출전한다. 
 
임은수와 함께 출전한 이지윤(14·성일중)은 프리스케이팅에서 75.37점을 받아 총 112.03점으로 18위에 올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