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정원 퇴직자들, 'SNS 단체과외'까지 받으며 '댓글공작'

중앙일보 2017.09.03 10:37
양지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검찰. 임현동 기자

양지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검찰. 임현동 기자

국정원의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 회원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사용하는 방법을 단체로 교육을 받으며 '댓글공작'에 나선 정황이 포착됐다. 댓글공작에 참여한 이들 대부분이 장년·노인층으로 이루어져 있어 SNS 사용에 능숙하지 않아 이러한 교육이 이뤄진 것으로 수사팀은 보고 있다.
 
3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해당 모임의 이름은 '사이버동호회'다.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양지회를 상대로 한 수사 결과, 이 단체 내부의 소모임인 사이버동호회 회원들이 조직적으로 국정원의 자금 지원을 받아 댓글 활동에 가담한 것으로 파악했다.
 
양지회는 퇴직 회원들의 여가 활동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서초구에 보유한 건물 6층에 교육장을 두고 서예, 컴퓨터 등 각종 취미 교실을 운영했다.
 
검찰은 '외곽팀장'으로 지목된 양지회 전 기획실장 노모씨 등 관계자들로부터 인터넷 댓글 달기, 토론글 찬반 클릭, 트위터 계정 개설 및 운영 등 '인터넷 여론 공작'에 필요한 기술적인 내용을 동호회원들에게 교육하고 이들 중 상당수를 팀원으로 활용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검찰이 양지회 사무실과 회원 자택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수사망을 좁혀오자 최근 자신들이 올린 인터넷 활동 기록을 대거 삭제하는 등 증거 인멸에 나서기도 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한편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최대 30개에 달하는 민간인 여론조작팀을 운영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국정원 적폐청산 테스크포스(TF) 자체 조사와 검찰 수사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 단체 대표, 뉴라이트계열 보수 단체 간부, 전직 청와대 행정관, 국정원 퇴직자, 보수 논객, 공중파 방송국 관계자 등이 외곽팀장으로 활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