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이디스코드 故 고은비 3주기…남은 멤버들의 활동은

중앙일보 2017.09.03 10:17
걸그룹 레이디스코드 故 고은비 양. [중앙포토]

걸그룹 레이디스코드 故 고은비 양. [중앙포토]

 
사고 당시 레이디스코드는 대구 스케줄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오던 길이었다. 고속도로에서 빗길 사고를 당하면서 이같은 불운이 닥쳤다. 남은 세 명의 멤버들은 오랜 시간 활동 공백기를 갖고 트라우마로부터 회복되기 위해 노력했으며 이후 따로, 또 같이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올해 초 KBS 2TV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레이디스코드는 "은비 언니와 리세 언니의 몫까지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레이디스코드는 러브홀릭스의 'Butterfly'로 무대를 꾸몄고, 불운이 아닌 희망의 아이콘이 돼 노래를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레이디스코드 멤버들은 매년 은비가 있는 납골당을 찾아 함께 애도하며 변함없는 우정을 지키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