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도 문화의 실핏줄 서점 살려야

중앙선데이 2017.09.03 01:33 547호 15면 지면보기
경이로웠던 서점기행
나는 세계의 서점을 탐방하면서 책의 존귀함, 서점의 가치를 새삼 각성한다. 책 만들기와 책 읽기가 무엇인가를 다시 생각한다. 한 권의 책을 위해 헌신하는 서점인들의 정성에 감동한다. 물질주의자와 기계주의자들의 디지털 문명 예찬론과는 달리 종이책의 가치가 새롭게 인식되고 있음을 세계의 명문서점·독립서점들 그 서가에서 확인한다.
 
서점은 총체적인 문화공간·담론공간이다. 서점은 언제나 열려 있는 시민사회다.
 
책을 사랑하고 책 읽기를 일상의 삶으로 누리는 사람들과 함께 유럽 서점들을 답사하는 이번 여행에서 나는 인식했다. 책과 함께 지적 놀이를 펼치는 서점이야말로 우리 삶을 승화시키는 생명의 숲이라는 것을. 책들이 합창하는 책들의 숲이야말로 인문·예술의 축제가 늘 펼쳐지는 정신의 유토피아라는 것을.
 
서점기행을 기획하면서 나는 다소 걱정도 했다. 그러나 우리의 서점기행은 즐거웠다. 경이로웠다. 미술관과 박물관과 재생되는 도시의 문화공간들을 걸으면서도 서점과 책은 우리의 주제였다. 책과 함께하는 놀이터에서 책들의 합창을 온몸으로 호흡하면서 우리의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것이었다.
 
서점은 나라와 사회의 문화적 삶을 가능하게 하는 실핏줄이다. 도시의 곳곳에 문을 여는 서점이야말로 한밤의 어둠을 밝히는 별빛이다.
 
오프라인서점은 온라인서점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생각하는 삶의 필요·충분조건이다. 우리의 몸과 마음을 살아 있게 하는 오프라인서점을 도시와 거리 곳곳에 개설하고 운영하는 일은 공공도서관과 함께 우리가 발을 딛고 살아가는 이 국가·사회의 문화·교육·정치·경제·과학을 반듯하게 일으켜 세우는 인프라다. 유럽의 서점들을 여행하면서 우리는 함께 손잡고 서점을 성원하는 운동에 나서자고 다짐했다. 책방 찾는 일에 나서자고 했다.
 
책을 쓰고 책을 만들고 책을 읽는 일이야말로 나라와 사회를 건강하게 구현하는 역량이고 지혜다! 서점 없이 우리 출판문화를 아름답게 꽃피울 수 없다! 책의 숲에서, 책과 함께 놀아야 정의롭고 도덕적이고 민주적인 세상을 만들 수 있다!
 
모든 사람의 지식과 지혜의 놀이터인 서점을 육성하는 정책이 제대로 수립되고 실행돼야 한다. 이 땅의 아이와 젊은이들이 한껏 책 읽을 수 있는 충분한 조건을 만들어 주는 일이 우리 어른들이 해야 할 첫 번째 과제다. 책을 읽지 않는다고 당장에 무슨 변고가 일어나지는 않는다. 그러나 10년, 20년 책을 읽지 않는 그 개인과 그 국가·사회는 몰락하고 만다. 책과 독서가 창조의 원천이다.
 
 
김언호 한길사 대표
출판도시문화재단 이사장
 
관련기사
● 문화유산이 된 서점, 그곳서 책 향기에 취하다
● 『벌들의 역사』 『자바의 통역사』 『4321』 서점에 들어서자마자 ‘날 좀 보소’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