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잠깐만예~” 경상도 사투리 썼다고 의원 지적 받은 식약처장

중앙일보 2017.09.02 21:15
류영진 식약처장의 사투리를 지적하는 권성동 국회 법사위원장 [사진 부산KBS 페이스북]

류영진 식약처장의 사투리를 지적하는 권성동 국회 법사위원장 [사진 부산KBS 페이스북]

류영진 식약처장이 지난달 29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에서 사투리로 답변을 하다가 지적을 받는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경남 통영 출신인 류 처장은 경상도 사투리를 쓴다.
 
최근 부산KBS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영상을 보면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최근 유럽산 소시지ㆍ햄 사태에 대해서 들어보셨죠. 소시지가 (국내에 들어온 물량이) 얼마나 되는 거에요?”라고 류 처장에게 질문했다. 이에 류 처장은 “소세지예?(소시지 말씀인가요?)”라고 경상도 사투리로 되물었다.
류영진 식약처장 [사진 부산KBS 페이스북]

류영진 식약처장 [사진 부산KBS 페이스북]

이어 류 처장은 “(소시지는) 식육 가공품인데 그 부분에 대해선”이라고 한뒤 “잠깐만예~”라며 다시 사투리를 썼다.
 
이를 본 자유한국당 소속 권성동 법사위원장은 류 처장의 답변 부실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권 위원장은 “그리고 국회 나와서 답변할 때 사투리부터 고치세요”라고 당부했다. 권 위원장의 지역구는 강원도 강릉이다.
 
권 위원장은 “‘잠깐만예’라는 말을 ‘잠깐만요’라든지 ‘잠깐만 기다리십시오’라고 해야 한다”며 “사투리부터 쓰니까 더 이상해 보이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류 처장은 “위원장님 말씀 명심하겠습니다”라고 답했다.
권성동 국회 법사위원장 [사진 부산KBS 페이스북]

권성동 국회 법사위원장 [사진 부산KBS 페이스북]

하지만 부산KBS는 이 같은 권 위원장의 지적을 비판했다. 부산KBS는 페이스북에 적은 이 영상 설명에 “부산 사투리가 그렇게 저급한 말인가요?”라고 적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