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기업에 총 쏘고 들어가 망치로 공장 때려부순 中 당국

중앙일보 2017.09.02 19:38
중국 환경보호국의 한국 기업 과잉 진압 논란 장면 [사진 채널A 유튜브 캡처]

중국 환경보호국의 한국 기업 과잉 진압 논란 장면 [사진 채널A 유튜브 캡처]

중국 환경보호국 관계자들이 한국 기업이 운영하는 공장에 총을 쏘고 들어가 망치로 설비를 때려부수는 영상이 공개됐다. 환경 오염 물질 배출 의혹 시설에 들어가 진압을 한 것인데, 그 방식이 너무 과격하다는 여론이 나오고 있다.
 
1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중국 환경보호국은 칭다오(靑島)의 한국 건축 자재 업체 단속에 나섰다. 단속반은 드론 카메라로 공장 내부를 확인한 뒤 진입을 시도했다.
 
하지만 안에서 개가 짖자 진입을 머뭇거리던 환경국 관계자들은 개에게 총을 쏜 뒤 문을 열었다. 개가 총탄을 맞은 뒤 이들 사이에선 “잘 쏘네”라는 말도 나왔다.
 
공장에 진입한 이들은 자루가 긴 망치를 들고 설비들을 내리 치기 시작했다. 이미 쓰러져 있는 물건은 아래에서 올려치기도 했다.
 
채널A는 중국 측의 이 같은 과잉진압의 이유를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분석했다. 중국 주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관계자는 이 매체를 통해 “중국 기업도 같은 이유로 단속을 받긴 하지만 해외 기업들에게 더 엄격한 요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또 칭다오에서 벽돌 공장을 운영하는 한 기업인의 말을 인용해 “죽지 않고 한국으로 돌아온 게 다행이라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한둘이 아니다”고 전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