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한국당 국회 보이콧 논의…희대의 코미디”

중앙일보 2017.09.02 16:48
정의당은 2일 자유한국당이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 국회일정 보이콧을 논의하는 데 대해 “희대의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추혜선 대변인

추혜선 대변인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정권을 잡았던 지난 9년 동안 공영방송을 장악하기 위해 어떤 짓을 저질러왔는지는 이미 국민들이 똑똑히 목도한 바 있다”면서 “(보이콧 논의는) 도를 넘은 적반하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공영방송을 처참하게 망가뜨린 사장들을 구하겠다고 민생을, 국민들의 삶을 통째로 볼모로 삼겠다는 것은 자신들의 과오를 덮어보겠다는 것으로, 한국당과 그들만의 검은 연대”라고 말했다.
 
추 대변인은 이어 “공영방송은 국민의 것이다. 민주주의 나라에서 국민의 것을 탐하는 어떠한 세력도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며 “자유한국당은 지난 한여름 밤, 달콤한 꿈에서 나오기 싫거든 이제 스스로 떠나시라”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